아는 누나한테 신체 추-행 당해 신고했던 남성이 겪은 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 하나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작년에 평소 제가 아는 누나랑 남자여자 섞여서 노래방을 간 적이 있습니다.

제가 노래 선곡을 하려고 리모컨을 잡으려 고개 숙일때 뒤에서 누나라는 사람이 두손으로 제 엉덩이를 만지며 웃고 있더군요. 때-리고 싶고 화가났지만 며칠있다가 카톡으로 대화를 하게되었습니다”

“이렇게 자기가 카톡으로 인정하고 사과까지하였기에 빼박증거라 생각하고 캡쳐한 뒤 고소를 하게되고 조사를 받았는데 결국은….”

해당 글쓴이는 노래방에서 같이 놀던 아는 누나에게 엉덩이 추-행을 당했다. 만일 성별이 바뀌어 생긴 일이라면 큰일날 뻔한 사건일 것이다. 그러나 아직까지 사회적 편견은 그대로이다.

글쓴이는 고소를 했지만 결국 증거불충분으로 기소유예라는 답변만을 받게 되었다.

심지어 현장을 목격한 지인들도 “너가 남자니까 참아”라는 식으로 말했다고. 결국 글쓴이는 이러한 현실을 받아들이며 글 마지막에 “남성인권이 조금이라도 강화되었으면 좋겠어요. 피해자가 남자면 증거있어도 무죄입니다”라며 말했다.

한편, 해당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상대방이 불쾌했음 성-추-행아닌가”, “CCTV같은거 없나”, “증거가 카톡밖에 없어서 불충분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이혼 후 김구라가 아들 통장 확인했다가 놀란 이유.JPG

김구라의 아들이자 힙합 가수로 활동중인 그리의 통장 잔고가 온라인 상에서 회자되고 있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아무리 봐도 엄마가 XXX이야” “남을 해하고 취한 이득은 결국 어떻게든 날아가기 마련이란다..” “과거 남 욕한거에 대한 업보인가.. 불쌍한 그리”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채널A 아빠본색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