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쩍 말랐던 남자가 군대에서 맨몸 운동을 했더니….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맨몸 운동 후 몸 변화’라는 제목으로 한 게시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고 있다. 이는 지난해 8월 유튜브 채널 ‘sws817우석송’에 올라온 영상이다.

영상에 따르면 송우석 씨는 운동하기 전 몸무게가 49kg밖에 되지 않았다.

공개한 사진만 보더라도 확실히 마른 체형이었다. 송우석 씨는 자신의 과거사진은 “볼때마다 못났…”이라 표현했다.

그랬던 그는 지난 2013년 입대 후 선임으로부터 운동 자극을 받고 맨몸 운동을 시작했다고.

이때부터 그의 몸은 조금씩 달라지기 시작했다.

맨몸 운동을 1년째 하니 어깨가 확실히 벌어지며 군살도 조금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과거엔 없었던 복근이 운동을 하고 나니 점차 선명하게 드러났다.

이는 송우석 씨가 그동안 얼마나 피땀 흘리며 노력했는지 보여주는 결과물이었다.

그 결과 송우석 씨는 말랐던 과거와 달리 감탄을 쏟아낼 만한 멋진 몸을 갖게 됐다. 그는 마른 사람들도 노력에 따라 체형을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직접 증명해낸 것이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역시 사람은 운동을 해야해..”, “진짜 노력왕”, “나도 오늘부터 운동”, “저분은 진짜 의지가 엄청 많으신거..대단하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Youtube ‘sws817우석송’

류준열 외모 비하 논란 사과한 한서희가 보인 행동

한때, 페-미 논란이 있었던 前 YG 연습생 한서희.

최근에는 조금 잠잠한가 싶었더니 또다시 논란이 일고있다.

이번에는 배우 류준열 외모를 비하했다.

한서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갑자기 자기 전에 류준열 따라 해보기”라는 메시지와 함께 류준열을 흉내 낸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 속 한서희는 인위적으로 윗입술을 들어 보여 잇몸을 부각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외모 비하’라며 비난하기 시작했고,

“이 정도면 외모 비하 아닌가?”, “류준열에게 무례하다”, “왜 이렇게 조롱하는 거 같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커지자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냥 악의 없이 사진 보고 따라 해본 건 데 비하라니.. 불편하셨으면 죄송합니다 어른스러운 서희가 되겠습니다ㅎ”라고 사과글을 올렸다.

하지만 사과문을 올린지 한시간 후, 사과문과는 다른 이중적인 행동을 보였다.

한서희는 자신의 SNS에 한 네티즌의 댓글을 캡처해 올렸는데 좀 전 사과글과는 상반된 내용으로 또 다른 논란이 불거졌다.

한서희가 캡처한 네티즌의 댓글에는 “근데 차은우 따라 했으면 차은우 외모 비하라고 할 건가?? 이건 기자들이 류준열을 비하하는 것 아닌가”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캡처된 내용에 따르면 앞서 사과한 내용 자체를 부정한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 일부 네티즌들은 “그냥 장난으로 한 거같은데”, “류준열이랑 똑같은데 뭐가 비하인거지”, “그럼 개그맨들 모창도 다 비하임?”, “상대방의 단점을 드러내는 행동은 문제가 있다”, “팬들이 보기엔 별로 안 좋아할 것 같은데 굳이 ;;;”, “사과문 올리고 이 글을 올렸다는 거 자체가 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한서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