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성마비 고양이 키우던 천사 여중생의 놀라운 근황…

  						  
 								 

천사표 여중생 타이틀로 방송에 출연했던 김진아를 기억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과거 EBS `교육 리포트 ON`에서 소개된 당시 16살 여중생은 뇌성마비를 앓고 있다는 이유로 파양된 새끼 고양이를 한 마리 입양했다.

김진아는 어린 나이였음에도 불구하고 혼자 걷지도 먹지도 못하는 고양이를 살뜰하게 보살펴 시청자들을 감동케 했다.

뇌성마비를 앓는 고양이를 8년째 지극정성으로 돌보는 김진아의 사연이 여러 동물 전문 방송에 소개됐으며 아픈 동물을 각별히 아끼는 김진아 학생의 모습에서 시청자들은 따뜻한 감동을 받기에 충분했다.

뿐만 아니라, 김진아는 제88회 춘향제 사전행사에서 미스 춘향 진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미모뿐만 아니라 따뜻한 마음씨까지 갖춘 김진아의 과거가 다시 회자되면서 많은 사람들은 그의 훈훈한 마음에도 찬사를 보냈다.

그리고 시간이 흐른 이 시점, 그녀의 최근 근황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오고 있다. 나름 반전이었다.

아프리카 TV BJ가 된 그녀는 방송에서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주며 시청자들과 소통을 하고 있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여전히 이쁘네”, “진짜 저때 엄청 감동이었음”, “자기가 고양이가 됐네”, “어째 아프리카 방송만 하면 다 변하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아프리카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