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 평일 외출 실시되자 지역 PC방들이 벌인 짓;;

  						  
 								 

군인 평일 외출 실시되자 위수지역 PC방들이 벌인 짓;;

군 장병들의 평일 외출이 허용되자 부대 인근 지역 PC방들이 요금을 동시에 올려버림.

평일 외출이 시작되면서 지역 상권이 활기를 찾은것은 당연 지사이고

예전 대비 매출이 10% 정도 올랐다는 지역 상인

그럼 장병들이 외출시 가장 많이 찾는 곳은 어디일까?

바로 PC방

부대가 있는 지역들의 특성상 외출 시에도 마땅한 여가 활동이 없어 PC방을 찾는 장병들.

문제는 바로 그 PC방들의 가격

무려 1시간에 1600원 되시겠다..

더 큰 문제는 지역마다 PC방 요금이 모두 같다는 것.

병사들의 인터뷰에서도 알 수 있 듯 외출이 시행되자마자 가격이 동시에 올라갔다.

군인을 환영한다는 팻말이 그리 달갑지만은 않다.

여기를 가도

저기를 가도 1시간 20분에 2000원으로 가격이 같다.

 

 

 

 

이처럼 위수지역을 벗어난 곳의 PC방이 훨씬 저렴하지만 어쩔 수 없이 지역을 벗어날 수 없는 장병들에겐 그림의 떡인 상황.

 

 

가격 담합의 이면엔 ‘피시방협의회’라는 단체가 있었다.

 

모르쇠로 일관하는 PC방 관계자.

 

“가격 더 내린거라구욧!”

 

현행 법상 담합이 확인되면 처벌이 가능하다고 한다.

그런데 왜 처벌이 시행되지 않는걸까.

 

“현재는 모니터링 단계입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의 입장..

이러한 태도는 관할 지자체들도 마찬가지다.

PC방 관계자와 같은 말만 하는 군청 관계자..

 

이는 군인 뿐 아니라 해당 지역 시민들에게도 피해를 입히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이를 본 누리꾼들은

“그 와중에 군인이 아닌데 똑같이 비싸졌다고 얘기하는거 보소ㅡㅡ”

“사람 새ㄲ들인가?”

“그래놓고 위수지역 해제한다하면 지역경제 어쩌구 개X랄하는게 저것들”

“학생은 군인이 아닌데라고? ㅂㅅ아 니도 곧 군인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