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0만원씩 받을 수 있는 정부지원금 신청 방법

  						  
 								 

정부가 취업을 준비하는 청년들을 위해 월 50만원씩 6개월 간 지원하는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신청을 오는 25일부터 받는다.

고용노동부는 18일 “취업 준비를 하는 청년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한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시행한다”며 “3월 25일부터 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대상은 만 18~34세 미취업자로, 학교(대학원 포함)를 졸업·중퇴한 지 2년 이내이고 기준중위소득 120% 이하인 가구에 속하는 청년들이다. 기준중위소득 120%는 4인 가구 기준으로 월 553만6천243원이다.

재학생과 휴학생은 신청할 수 없고,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더라도 근로계약상 주 노동시간이 20시간 이하라면 미취업자로 분류돼 신청이 가능하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신청은 온라인 청년센터(youthcenter.go.kr)로 접수한다. 신청자는 구직활동계획서, 졸업증명서,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제출해야 한다.

신청 자격이 있다고 다 지원 대상이 되는 것은 아니다. 졸업·중퇴한 지 2년 이내인 신청자 중에서도 졸업·중퇴한 지 오래됐고 다른 정부 지원 사업에 참여한 경험이 적은 사람을 선별해 지원금을 지급하게 된다.

고용노동부는 올해 청년 8만 명에게 구직활동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책정된 예산은 1천582억원이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 지원 대상이 되는 것은 생애 한 번만 가능하다.

지원을 받게 되는 청년은 매월 50만원을 클린카드로 지급받게 된다.

클린카드는 사행성 업종, 자산 형성 관련 업종, 고가 상품 등에는 사용이 제한되고 현금 인출도 불가능하다. 30만원 이상의 일시불 사용도 할 수 없다.

지원 대상자는 동영상 수강, 예비교육 참석 등을 거쳐 지원 기간 매월 구직활동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구직활동은 어학 학원 수강과 그룹 스터디를 포함해 폭넓게 인정된다. 지원 대상자가 원하면 1 대 1 심층 취업상담도 받을 수 있다.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받는 동안 취업하면 지원이 중단되고 3개월 근속을 하면 취업성공금 50만원을 현금으로 받는다.

이재갑 노동부 장관은 “청년기 첫 직장은 생애 소득과 고용안정에 큰 영향을 미치는 만큼, 청년이 취업 준비 비용 부담을 덜고 구직활동에 전념하는 게 중요하다”며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의 취지를 설명했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