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대한민국 특수 부대 ㄷㄷㄷ

  						  
 								 

영화나 드라마, 게임 등에서 볼 법한 저.격수, 스.나.이.퍼.

병역의 의무를 이행해야하는 우리나라 대부분의 남성들에게도 생소하지만 지금 이 시간에도 대한민국을 위해 희생하고 훈련하는 세계 최고수준의 저.격팀이 있다.

바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특수임무대대 저.격팀이다.

● 해군특수전전단 특수임무대대 저.격팀

이들은 저.격수 훈련을 위해 1인당 연간 3천발이 넘는 탄.약을 사용하고, 월 평균 10회 이상의 사.격 훈련을 실시한다.

해군저.격수는 적진 깊숙히 침.투하는 특수부대와는 다르게 해상작전 시 위.협이 되는 적의 해안포 진지나 미.사일 기지등을 타.격하는 게 주요 임무다.

 

● 그들의 능력을 증명했던 아덴만 여명작전

대단한 것은 고정된 장소뿐만 아니라 움직이는 선박 위에서도 목표물을 명중시킬 수 있도록 훈련하며 심지어 헬기 위에서 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춘다는 점이다.

2011년 아덴만 여명작전 당시 삼호주얼리호를 납.치한 소말리아 해.적을 제압하기 위해 투입된 게 바로 이 해군 특수전여단 특수임무대대 저.격팀이다.

작전 당일 대원들은 링스 헬기에 몸을 싣고 하늘로 올라가 해.적 한 명을 반자동 저.격총으로 사.살하면서 당시 세계 정상급 특수부대인 미해군 SEAL 부대에서도 성공하기 힘든 작전을 성공했다는 평을 받았다.

● 최고의 저.격팀의 최고의 팀원

이런 전문 저.격수 중에서도 특출난 실력을 보이는 최고의 저.격수가 있다.

그 주인공은 2010년 특수임무대대 저.격팀장이었던 김정필 부사관.

국보급 사신으로 불리우며 500m 떨어진 표적의 반경 2cm 내는 모두 저.격해야 직성이 풀린다는 그는 소말리아 해.적 소.탕 작전 당시 1진에 파병되어 저.격수 임무를 맡았고 아덴만 작전 성공의 주역으로 활약했다.

2011년 당시 저.격팀장은 해군특수전여단 김원인 부사관이었는데, 당시 해.적의 사.살과 아군 지원 임무를 담당하며 큰 활약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