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골 소녀가 우연히 방송 나왔다가 스님이 되어버린 이유

  						  
 								 

1982년, 시골 산 속에서 태어나 평화롭게 살아왔던 이영자.

아버지와 단 둘이 오순도순 살아가고 있었다. 둘이 함께 오지에서 화전을 하고 약초를 캐며 생계를 유지하고 있던 평범한 소녀였다.

그런 그녀는 우연한 기회로 방송에 출연하게 되었고 결과적으로 이는 그녀의 삶은 완전히 바꿔놓았다. 만약 좋은 방향으로 바꿔놓았다면 정말 좋았겠지만 비극적이었다.

평범하게 잘 살고있던 그녀의 인생을 바꿔놓은 것은 다름 아닌 사진 한 장이었다.

한국 시골과 오지를 전문적으로 촬영하던 한 사진작가가 그녀의 집을 우연히 발견하게 되었고 부녀의 사연을 접한 작가는 산골소녀에게 사진 촬영을 부탁했다.

그녀는 흔쾌히 모델이 되어주었다.

이 사진을 통해 그녀는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고 2000년 KBS ‘인간극장’을 통해 방송에 출연하게 되었다. 해당 방송에서 많은 인기를 얻은 부녀는 한순간에 화제의 인물이 되었다.

시청자들은 시골 산속에서 공부를 제대로 할 수 없는 그녀를 위해 많은 후원을 아끼지 않았고 영자씨는 후원자의 도움으로 서울로 상경해 초등 과정 검정 고시를 준비했다.

또한 이동통신사는 이영자씨의 순수한 이미지가 긍정적일 것이라 판단해 CF모델로 섭외까지 했다. 그렇게 행복한 일만 가득할거라고 믿고 있던 그 순간, 비극은 점점 다가오고 있었다.

방송 출연 1년 뒤, 영자씨가 서울에 상경해 검정고시 준비에 한창이던 시절, 아버지는 산골 집에서 싸늘한 주.검으로 발견되었다.

당시 아버지의 시.신은 끔찍한 모습이었고 몸 곳곳에 남겨진 상처들로 보아 누군가에 의해 목숨을 잃은 것이었다.

범인은 당시 부녀의 방송활동과 후원금 소식을 듣고 돈이 많을거라 생각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했으나 정작 아버지에게 나온 돈은 현금 10만원이 전부였다.

그리고 우리를 놀라게 한 사실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영자씨를 후원하던 후원회장, 그는 추악한 인물이었다. 그동안 영자씨가 받은 출연료를 모두 빼앗았고 심지어 그녀에게 몹쓸 짓까지 했다.

이영자씨는 당시 후원회장의 보복이 두려워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후 이영자씨는 “사람들이 너무 무섭다”라는 말을 남기며 세상에 대한 모든 신뢰를 잃은 채로 자신이 살던 인근 모 산사로 귀의해 스님이 되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