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정준영 몰.카.사.건 ‘봐줬던’ 경찰의 근황..

  						  
 								 

지난 2016년 정준영의 불..법.. 몰.래.카.메.라 촬.영.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이 입건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당시 사건을 담당했던 경찰관에 대한 외부의 부정한 청탁이나 금품이 오간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직무유기 혐의로 오늘 입건했다”고 밝혔다.

정준영은 지난 2016년 2월 교제 중이던 한 여성으로부터 동의 없이 신체를 촬.영.했다는 이유로 고소를 당했다. 그러나 당시 그는 휴대폰을 분실했으며, 고장 나 복구가 안 된다”는 거짓 진술과 의견서를 제출했고,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아 방송에 복귀했다.

하지만 당시 담당 경찰관이 정준영의 휴대폰을 복원하던 사설 포렌식(디지털 증거분석) 업체에 ‘복원 불가 확인서’를 요구한 정황이 드러나는 등 증거인멸·부실수사 의혹이 제기됐다.

아울러 경찰은 거짓 의견서를 제출한 정준영의 변호사도 증거인멸 혐의로 입건했다.

이날 경찰은 정준영 등이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원본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원회에서 검찰에 제출한 자료를 검찰과 협조해 오늘 확보할 예정”이라며 “원활한 수사를 위해 (우리가 확보한 자료와) 반드시 대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가 검찰과 있었고 오늘 자료를 확보해서 기존 자료와 동일성 여부 확인하면서 한 점 의혹도 없도록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정준영은 21일 오전 10시 30분께 구속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혐의를 모두 인정하고 피.해. 여성들에게 사과했다.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