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가 단톡방에 뿌렸다는 ‘여자 사진’의 정체;;

  						  
 								 

클럽 버닝썬 사건과 성접대 알선 의혹을 받고 있는 승리 역시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여성의 사진을 유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28일 SBS 8뉴스 보도에 따르면 승리 역시 여성의 나-체를 불법으로 촬영한 사진을 대화방에 올렸다.

정준영의 불법 영상 유포를 말렸다며 마치 자신은 유포한 적이 없는 것처럼 했던 말이 거짓말임이 들통난 셈이다.

보도에 따르면 승리는 지난 2016년 6월 12일 여성 여러명의 나-체 사진 한 장을 대화방에 올렸고, 대화방 사람들이 뭐냐고 묻자 승리는 설명을 하지 않고 웃기만 했다.

경찰은 승리가 직접 문제의 사진을 촬영했다고 보고 불법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추가 입건했다. 하지만 승리는 사진 유포 혐의는 인정했지만 “지인에게 받은 사진을 전달했을 뿐이다”라며 직접 촬영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아울러 경찰은 정준영과 최종훈이 더 많은 불법 촬영물을 유포했다는 사실을 밝혔다. 정준영과 최종훈은 추가적으로 각각 11건과 3건을 유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오늘(29일) 정준영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길 예정이다.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SBS 8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