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영 단톡방에서 영상 돌려본 ‘가수 8명’ ㄷㄷ

  						  
 								 

가수 정준영이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 여성들의 불법 영상을 유포한 혐의를 받아 구속된 가운데, 그의 대화방에 가수만 8명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MBC 보도에 따르면 해당 대화방 참여한 인원은 총 14명이었으며 승리, 최종훈, 정준영, 용준형을 제외하고도 연예인들이 더 있었다.

14명 가운데에서 가수만 8명이었다. 가수 K 씨와 J 씨가 포함돼 있었으며, 모델 L 씨도 대화방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가수 K씨 측은 MBC에 “단톡방에 정준영과 같이 있었던 건 기억나지만, 불법 사진은 오간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MBC는 “가수가 8명으로 제일 많고, 모델 L 씨, 유리홀딩스 유 대표, 버닝썬 MD 2명, 정준영의 지인 5명이 대화방에 참여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대화방 7개에서 서로 불법 동영상을 공유했다.

무엇보다 이들은 영상을 돌려보며 여성을 비하하고 “뿌려버릴까”라며 협박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피해 여성을 음식에 비유했고, 승리의 지인인 김모씨는 채무관계에 있던 여성의 영상을 촬영한 뒤 “돈을 갚지 않으면 이 영상을 풀어버릴까?”라고 말했다고 MBC는 전했다.

한편 경찰은 단톡방 참가자 전원을 수사 대상에 올리고 불법 행위 가담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하세요.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 / 사진 = MBC,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