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방송 중단했던 한성주 아나운서 근황

  						  
 								 

수 년 동안 방송 활동을 하지 않았던 한성주(45) 전 아나운서의 근황이 공개됐다.

29일 한국일보 보도에 따르면 한성주 전 아나운서는 현재 원예치료전문가로 서울대병원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원예치료는 식물, 정원 가꾸기 등을 통해 심신 치료나 재활을 도모하는 학문이다.

서울대병원에 따르면 한 전 아나운서는 서울 연건동에 위치한 서울대병원 본원 신경과 소속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서울대병원 측 관계자는 “병원에서 직접 채용한 직원은 아니나, 신경과에서 개인 연구원 신분으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성주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11년 교제하던 연인이 사생활 영상을 유출한 후로 방송 활동을 전면 중단했다. 이후 그녀는 학업에 매진, 단국대 일반대학원 보건학과에서 원예치료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지난해 11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정신의학 관련 학회 홈페이지에 게시된 한씨의 소개글을 보면, 치매환자들을 위한 원예 치료를 주로 연구해 왔고, 최근에는 서울대병원 김만호 교수와 인지 능력 저하를 개선하기 위한 기능성 식품 연구를 하고 있다.

한성주 전 아나운서는 지난 2016년 12월 제출한 박사 학위 논문에서 자신의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논문 서두에 그녀는 “험난한 시련 앞에서도 묵묵히 자신의 자리를 지키고 가족의 울타리가 되어준 오빠와, 힘든 시간을 기도로 이겨내 주신 부모님께 뜨거운 마음을 전한다”라고 썼다.

한편 한성주 전 아나운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진에 선발된 뒤 1996년 SBS 공채 아나운서로 방송 생활을 시작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및 재배포 금지)/사진 = 한국일보,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제가 속물인가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생일 때 감자탕집 데려간 남친.. 저 속물인 건가요’라는 제목의 사연이 올라와 궁금증을 자아냈다.

26살의 직장인 A씨는 “어제 제 생일이어서 남친이 회사로 데리러 온다고 하더라고요. 옷도 신경써서 입었고, 나름 화장도 하고 기대했던 게 사실이에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제가 남친 생일 때 케이크도 손수 만들고, 레스토랑 예약도 해서 계산도 다 제가 하고 선물도 따로 명품 벨트랑 넥타이 사줬거든요. 비용은 30만원 들었고요. 당연히 저도 제 생일에 좋은 곳에서 밥 먹고, 선물 받고 데이트하는 줄 알았죠”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정작 간 곳은 저녁 시간이라 사람이 바글바글한 감자탕집. 

A씨는 “6천원짜리 해장국, 감자탕을 2개 시키고 음식이 나왔는데 저도 모르게 눈물이 났던 거 같아요. 생일.. 나이 들면 대수롭지 않다지만 그래도 일 년에 한번 뿐이고, 매일 같은 일상인데 하루 정도는 특별하길 기대해도 되는 게 아닌가 싶어요. 그 정도는 욕심 아니잖아요”라고 섭섭했던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뜨거운 감자탕을 혼자 훠훠 불어가며 먹는 모습을 보는데 오만정이 다 떨어지고, 생일날 이렇게 시끄럽고 번잡한 감자탕집에 앉아서 보내는 제 자신이 불쌍하고 싫더라고요. 감자탕집 비하발언이 아니에요. 저 감자탕 좋아해요. 입뒀다 뭐하냐 하실수도 있는데 그 상황 자체가 이해가 안 가고 머리가 안 돌아가더라고요”라고 덧붙였다.

그렇게 아무 말 없이 눈물을 흘리는 A씨 모습에 남자친구 B씨는 아차 싶었는지 준비해온 선물을 건넸다. A씨가 며칠 전에 사야겠다고 봐둔 파운데이션이었다. 가격은 6만원.

“생일 축하한다”며 어색하게 웃는 모습이 꼴보기 싫어 자리를 박차고 나온 A씨. 그리고 그녀가 손도 안 댄 감자탕을 친절히 포장까지 해서 따라나온 B씨.

A씨는 “저 평소엔 검소하게 다니고 알뜰한 스타일이에요. 하루 정도는 야경 보면서 멋진 곳에서 대화하고 싶었는데 결국 섭섭하다고 얘길 했어요”라고 전했다.

그러자 남자친구 B씨는 “돈 바른다고 다 좋은 데이트가 아니야” 라 답했다고.

이어 A씨는 “소리 치니까 아무 말도 안 하네요. 아니 못한 거겠죠. 왜 만나러 온 건가 싶고, 그동안 내가 너무 호구처럼 퍼준 건가 싶기도 하고요. 이럴 줄 알았으면 친구들이랑 보낼걸 싶기도 하고..”라며 “사랑은 기브 앤 테이크가 아니니 해준만큼 받을 생각하지 말아라고 얘기는 하지만 전 그래도 어느 정도는 성의를 보여야 맞다고 생각해요. 이런 제가 속물일까요? ”라며 글을 마무리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어디서 그런 찌질한 놈을 만났어요? 그냥 돈 아끼려고 했던 거 같은데 헤어지고 더 좋은 사람 만나요”, “진심 헛웃음만 나온다ㅋㅋㅋ”, “값을 떠나서 마음이 별로 없는 듯”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픽사베이, KBS2 최고의 한방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