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리나’사태….OECD에 직접 전화해 항의한 후기

  						  
 								 

최근 OECD 포럼에 참여해 한국 남성 혐.오 발언을 한 배리나.

OECD 포럼 이후 배리나에 대한 누리꾼들의 분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가운데, OECD에 직접 항의전화를 걸었다는 누리꾼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포럼이 끝난 후 배리나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직접 OECD 참석 후기를 남기기도 했다. 그는 디너파티에 참석해 자신이 먹은 음식들을 보이며 정말 좋은 경험을 했다고 자랑했다.

해당 유튜브를 본 누리꾼들은 배리나가 대체 무슨 자격으로 OECD 포럼에 참석하게 된 것인지, 배리나를 초청한 주체는 누구인지 영문을 알 수 없어 답답함을 호소했다.

결국 답답함을 참지 못한 한 누리꾼 A씨는 OECD 한국대사관에 직접 전화를 걸었고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도대체 무슨 기준으로 배리나를 선택하고 초청했습니까?”

A씨의 질문에 OECD 한국대사관 측은 OECD가 직접 인스타 혹은 유튜브를 일일이 서치해 대상을 선정하고 초청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배리나 씨가 이번 포럼 참석자라는 것을 알게 된 건 우리들도 얼마 지나지 않았다. OECD 사무국에서 내부에 말하고 나서야 알았다”고 한국 정부는 관여한 바가 없음을 시사했다.

OECD가 직접 배리나를 초청했다는 것을 알게된 누리꾼들은 “OECD도 안 되겠구나”, “어쨌든 정부가 한 건 아니네”, “이게 무슨”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배리나는 자신의 SNS를 통해 OECD 측의 초대를 받고 참여하게 됐다며 OECD 측으로부터 받은 메일의 일부를 공개하기도 했다.

▼ 아래는 OECD에 직접 항의전화를 걸었다는 게시물의 전문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배리나 유튜브, 온라인커뮤니티

현재 난리난 버스 ‘뒷문승차녀’ 근황…

버스의 뒷문으로 승차하면 안 된다는 것은 기본적인 에티켓이다.

그런데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버스 뒷문으로 승차하고도 말도 안되는 논리로 버스기사를 욕하는 글쓴이가 있어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뒷문으로 타지 마세요!”

글쓴이는 인적이 드문 한가한 시간에 버스를 놓칠까 버스의 뒷문으로 얼른 올라탔다. 그는 내리는 사람도 한 명뿐이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다고 여겼다.

그러나 버스기사는 뒷문으로 올라탄 글쓴이를 향해 소리쳤고, 그는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큰소리로 자신을 나무라는 모습에 기분이 나빴다.

글쓴이는 화를 참지 못하고 휴대폰 녹음 버튼을 누르고 버스기사에게 따졌지만, 버스기사는 “말 시키지 말고 민원 넣으세요. 민원 넣으시고 한 번만 더 말 시키면 운행 안 할 테니까 말 시키지 마세요”라고 말할 뿐이었다.

그런데 버스에 탑승하고 있던 다른 승객이 글쓴이를 향해 사고가 나면 책임을 질 것인지 물었고, 젊은 사람이 왜 그러냐고 버스기사의 편을 들었다.

글쓴이가 버스에서 내릴 때에도 그 승객은 글쓴이를 향해 뭘 째려보냐며 소리쳤다. 글쓴이는 한국의 어리다고 무시하는(?) 문화에 진절머리가 난다며 버스 뒷문으로 승차하지 말라는 법은 없다고 주장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욕 오지게 먹고 삭제 갈 글..”, “나도 내일 택시 탈 때 운전석으로 타야지”, “타지 말라면 죄송합니다. 한마디 하셨음 될 일을 크게 만드셨네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글쓴이는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았다. 오히려 댓글을 통해 누리꾼들의 비판을 반박했고, 해당 내용을 버스 불편사항으로 접수했다는 추가글을 작성했다.

 

▼다음은 글쓴이가 추가로 작성한 글의 내용이다. (+추가글1) (+추가글2)

+추가글 1

버스 불편사항 접수했습니다. 버스 불편사항 접수하시는 분들이 너무 많아서 어렵게 통화가 됐습니다. 그리고 물어봤습니다. 버스 뒷문으로 타는 게 불.법인 가요? 답변은 이렇습니다.
“불.법이다 아니다고 규정할만한 문서화된 기준은 없다. 반대로 앞문으로 내리는 것도 반드시 앞문으로는 타야만 한다라는 문서화된 규정은 없다. 현장 상황에 따라서 기사가 안전까지도 책임져야 되는 게 기사 입장이다. 따라서 제지를 할 수는 있지만 제지 자체도 하는 게 맞다 안 맞다 문서화된 기준이 없다.”라는 게 답변이고요.
운수 사업법상의 위반행위는 아니기 때문에 과태료를 부과해 달라 접수할 수 있는 것은 아니고, 불친절로 접수할 수 있다고 해서 불친절 접수했습니다. 추가로 쓰자면 제가 무리해서 위험하게 (그게 앞문이든 뒷문이든) 탔다면 제 잘못이 맞다고 저도 생각하고 피해를 준 게 맞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한가한 시간에 내리는 사람 동시에 제가 탄 거였고 소리를 지르지 않아도 될 정도에 도로 차도 없었고 적막하고 한가로운 오후였고 사람 5~6명 있는 조용한 버스 안에서 소리칠 이유는 없었고 왜 소리치냐는 제말에 다짜고짜 “신고할 거면 하고 한 번 더 말 시키면 운행 안 하겠다”라고 2~3번을 말하는 게 너무 불친절하게 느껴졌습니다.
저는 서울에서 계속 살았고 뒷문으로 타도 아무런 제지받은 적도 없었고 심지어 버스기사님들이 “뒤로 타세요~”라고 한 적도 많습니다.

+추가글 2

우리나라 불과 몇 년 전에도 교내체.벌이 허용됬었 죠? 전 그때도 폭.력은 반대였어요. 그때도 모든 사람들이 지금과 같은 반응 “네가 잘못 안 하면 왜 맞냐?”
“선생이 학생 가르치는데 학생 눈치를 봐야 대냐” 기타 등등 지금과 같은 반응
피.해자를 옹호하기는커녕 다들 가. 해자 편에 서서 다들 그렇게 말하더라고요? 지금처럼.
다들 내가 당했다고 생각을 해보세요. 누군가가 자기 가족에게 소리 질렀다고 생각해보세요.
규범이요? 언제든지 바뀔 수 있는 거요? 규범은 언제 바뀔지 모르지만 정신적 피.해는 평생 갑니다.
전 그렇게 생각해서 이 글을 쓴 거고 물론 저를 옹호하는 글이 없지만 저는 제 생각이 굽혀지지 않네요. 예전에 교내체.벌을 반대했을 때처럼요.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