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장재인이 폭로하겠다는 남태현이 했던 짓들…

  						  
 								 

공개연애를 선언했던 가수 장재인과 남태현 커플이 결국 양다리 논란에 휩싸였다.

7일 새벽 장재인은 자신의 SNS에 남태현이 양다리를 걸친 여성 A 씨에게 받은 카카오톡 대화 캡쳐본을 공개했다.

A 씨는 남태현에게 지금 장재인과 같이 있지 않냐며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갖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냐. 그분은 무슨 죄고 난 또 무슨 죄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남태현은 “그런 거 아니니까 넘겨짚지 마”라며 “친구 하고 싶다고 내가 얘기했잖아. 나 장재인이랑 애매해”라고 답했다.

이어 A 씨가 여자친구가 없다는 전제 하에 만날 수 있다고 하자 남태현은 “(여자친구가) 없었던 것은 맞다”고 대답했다.

남태현이 장재인을 만나는 사실을 숨기면서 다른 여성을 만났다는 것이다.

A 씨는 직접 장재인에게 인스타그램 쪽지를 보내 사과했다. A 씨는 “제가 죄송해요.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 게 나을 것 같아서… 그저께 같이 있었어요 저랑… 저는 여자친구 있는 거 알았으면 절대로 시작 안 했을 관계고 걔 말론 오래전에 끝났고 재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서 못 내고 있다고 들었거든요.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네요”라고 말했다.

장재인은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 거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해요. 저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제가 나가기로 한 거였어요”라고 쓴 메모장 사진을 공개했다.

이어 “알아가는 사이에 멋대로 공개 연애라고 인정해버려서 내 회사 분들 내 상황 곤란하게 만들어놓고,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 연애랑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네” 라며

“”남태현 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 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 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고 밝혔다.

이후 장재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영어로 “다른 여성들을 이용하고 동정심을 얻으려고 너 자신을 피해자로 만들지 말라. 너에 대한 모든 소문은 사실이었다. 피해자는 더 많다. 숨겨진 다른 여성 피해자들이 있다는 걸 말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다”고 말하며 “그 남자에게 조종 당하지말라”고 남태현을 저격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남태현 측은 “오늘 아침에 전화를 받고 나서야 알게돼 내용을 살펴봤다. 사실 확인이 필요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을 연결시켜준 tvN 작업실 측 역시 “사실 확인 후 답변을 드려야 할 것 같다”며 당황한 기색을 숨기지 못했다.

두 사람이 함께 썸을 타는 모습을 담은 작업실은 지난 5일까지 총 6회가 방송된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장재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