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륜 논란 터지고 TV 안나오던 ‘김C’ 근황…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듀오 뜨거운감자(김C·고범준)가 7년 만에 정규 앨범을 발표한다.

음원유통 레이블 모레코즈는 뜨거운감자가 17일 오후 6시 정규 6집 리쿼 스토리지(Liquor Storage)를 음원사이트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6집은 2012년 발표한 5집 후 더즌트 라이크 스위트 싱스(Who doesnt like sweet things·누가 달콤한 걸 싫어해) 이후 7년 만으로 기존 음악과 180도 달라진 사운드로 채워졌다. 둘은 그간 지속해온 록밴드 화법에서 벗어나 테이스트 오브 애시드(Taste of Acid), 소 헤비(So Heavy) 등 일렉트로닉, 신스팝 장르의 5곡을 담았다.

이번 앨범 전곡은 기타와 베이스기타 없이 완성됐다. 대신 드럼머신과 무그, 주노, 프로펫 등 아날로그 신시사이저를 사용했으며, 오리지널 악기 소리를 자신들만의 색깔로 가공해 사운드 메이킹을 했다.
앨범 커버 아트워크는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페인터인 김참새 작가와 협업했으며 뮤직비디오는 용이와 홍장현 감독 등 네명이 이들 신곡을 배경으로 각자 상상과 해석이 담긴 영상을 만들었다.

둘은 이번 앨범을 소속사 투자나 지원 없이 제작했다. 고범준은 “독립적인 제작 방식과 작업으로 음반의 전체적인 그림을 그려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뜨거운감자는 1997년 김C와 고범준이 결성해 2000년 첫 앨범 나비를 발매하며 데뷔했다.

2010년 히트곡 고백이 담긴 프로젝트 앨범 시소로 사랑받았으며 멜론뮤직 어워즈,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수상했다. 보컬 겸 기타를 맡는 김C는 KBS 2TV 1박2일 시즌1에 출연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높이기도 했다.

그러나 이들은 5집 이후 지난해 2월 싱글 중력의 여자(Gravity Woman)를 냈을 뿐 긴 시간 대중에 노출되지 않았다. 그간 솔로 작업과 언더그라운드 클럽에서 디제잉을 하며 각자 일상을 보냈다. 김C는 “다시 다양한 무대에서 관객을 만나보고 싶다”고 전했다.

둘은 지난 16일 용산구 한남동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6집 발매 파티를 열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페-미하면 못생겼다고?” 인증샷 공개했던 여성 대참사…

사실 그들은 여성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하지만 사회에서 페-미니스트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 곱지 않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페-미라고 칭하는 여성들이 극단적인 남성혐-오와 미러링이라며 각종 사회적 이슈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남성들에게 그동안 당한 행동을 그대로 갚아주겠다며 남자 화장실, 목욕탕 몰래 카메라 설치는 물론 박근혜 찬양까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는 못생긴 사람만 한다고 하는게 안타까워서 인증”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올라와 큰 반응을 얻고 있다.

글쓴이의 얼굴인 듯, 눈과 반쪽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는 숨어있는 반전이 있었다.

이어 글쓴이는 “그니까 못생긴 사람만 페-미일거라고 생각ㄴㄴ”라며 추가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 속 숨겨져 있던 진실은 사진 도용이었던 것이다. 사진 실제 주인은 천관후이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 여자의 셀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멍청하네…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도용을ㅋㅋㅋ”, “너무 당당하게 사진도용!”, “ㅋㅋㅋㅋㅋㅋ그저 웃는다”, “뭐임?ㅋㅋ걸리지나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