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1시간 지각해 엄청난 민폐끼친 유명 아이돌

  						  
 								 

한 아이돌 그룹이 비행기에 늦게 탑승해 다른 승객에게 피해를 입힌 사실이 드러났다.

한 누리꾼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 계정에서 “어제 오키나와에서 모 보이그룹과 같은 비행기로 한국에 입국했는데 그들 일행 때문에 연착이 됐다”고 말하며 “(승무원)이 수속 밟고 탑승하지 않은 승객이 있어 기다려 달라는 안내를 했다”고 말하며 “(해당 그룹이) 뒤늦게 나타나 얼굴을 가린 채 비즈니스석으로 쏙 들어갔다. 몇몇 스태프는 이코노미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어 누리꾼은 “다른 승객들이 항의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들이 뭔데 우리가 피해를 봐야 하냐”며 “연예인이라 특혜를 준 거라면 너무 어이가 없다. 스케줄대로 비행기 타고 싶으면 전세기를 사라”고 비꼬았다.

세븐틴이 탑승했던 지난 17일 오키나와-인천 노선을 운항한 아시아나 OZ171편은 지연 도착을 했다. 일본 오키나와 공항을 출발하여 인천공항에 오후 4시 34분에 도착했다. 도착 예정 시간보다 1시간 10분이나 더 늦은 것이다. 국제선은 도착 시간이 1시간을 초과했을 경우 ‘지연 운항’으로 분류된다.

이에 다른 누리꾼도 “OZ171편 때문에 정말 짜증 났었다”며 “방송에서 늦은 손님들을 기다린다더니 연착 사유가 고작 세븐틴 때문이었다”며 “1시간이나 연착된 비행기가 세븐틴이 탑승하자 바로 출발했다”며 “한국 연예인들은 자기가 무슨 갑인 줄 아느냐”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세븐틴 소속사 플레디스 관계자 측은 “세븐틴 멤버들 모두 승객들께 죄송한 마음”이라고 말하며 “당시 정상적인 출국 수속을 받은 상태였는데 일본 공항 측에서 재입국 관련 서류 작성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시아나 측에서도 서명란을 안 써도 된다고 했는데, 갑자기 공항실에서 전 멤버와 스태프를 잡아 서류를 쓰게 했다”고 지각한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한편 세븐틴은 지난 14일부터 16일까지 오키나와에서 팬과 함께하는 여행 이벤트를 진행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인천공항 홈페이지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억지로 결혼했다는 77세 할머니가 23세의 나에게 하는 말..

한 일본방송에서 진행하는 과거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에 출연한 77세 할머니의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에가시라 다카코(77) 할머니는 어렸을 때 좋아하지도 않는 사람과 결혼을 했다고 함.

양쪽 부모님이 결정한 결혼이라 억지로 결혼을 하셨다고.

그런데 당시 할머니에게 반해 결혼을 긍정적으로 생각함

남편은 결혼 후에도 “다시 태어나도 나랑 결혼합시다”고 말했지만 할머니는 그때도 싫어했다고 하심..

그런데.. 그랬던 남편이 10년 전 아침 산책을 나간 후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고 하심…

원인은 심장마비

남편에 세상을 떠난 후 매일 후회를 하신다는 할머니

매일 아침 불단 앞에서 불경을 외우고,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라는 노래를 부른다는 할머니

“다시 그대를 사랑하고 있어요 지금까지보다 더 깊게. 아직 그대를 좋아할 수 있어요 간절하게”

할머니는 뒤늦게서야 남편을 사랑하고 있었음을 깨달으셨다고

그리고 23세의 나에게 보내는 편지

“언젠가 남편에게 다시 태어나도 우리 결혼합시다라는 말을 듣게 될거야”

“이번에는 좋아요라고 말해”

 

“부탁할게”

2019. 저작권자(c) 지식의 정석 (무단 사용-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