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경기없어 소식 뜸했던 박항서 감독 근황

  						  
 								 

박항서 감독의 계약이 6개월 뒤 종료되는 가운데 그의 재계약 여부가 화제를 모았다.

지난 22일 베트남 매체 ‘VN 익스프레스’는 “베트남 축구협회가 박항서 감독과 재계약을 강력히 원하고 있다”며 “다음 주 중에 박 감독 대리인과 협상을 진행한다”고 보도했다.

박항서 감독이 처음부터 베트남 축구협회에 환호를 받은 것은 아니었다. 박 감독이 지난 2017년경 베트남 축구협회와 계약을 맺을 당시에 현지 분위기는 부정적이었다. 하지만 박 감독이 그간 U-23 AFC 챔피언십 준우승, 아시안게임 4위, 스즈키컵 우승, 아시안컵 8강 등 역대 최고 성적을 달성하면서 현지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이에 KBS ‘대화의 희열 2’에 출연했을 당시 박 감독은 “내가베트남  감독이 됐을 때 베트남 현지 반응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인 입장이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그러면서 “1년만 버티자”라는 각오로 베트남 국가대표 감독직을 시작한 이야기를 털어놓았다.

한편, 박 감독이 베트남 축구협회와 맺은 계약 기간은 오는 2020년 1월까지이다. 매체는 “현재 박항서 감독은 매달 2만달러(약 2300만원)를 받고 있다”라고 보도하며 “약 5배 인상된 10만달러(약 1억 1500만원)를 요구했다”고 밝혔다.

매체는 끝으로 “베트남 축구협회는 기업 후원을 통해 자금력이 풍부하다”며 “하지만 합리적 수준에서 ‘재계약을 맺어야 한다’고 의견을 표했다.

한편 이를 접한 국내 누리꾼들은 “다른 외국인 감독들은 한 달에 몇억씩 받는데, 의외로 박 감독님 월급이 적었구나”, “박 감독은 저만큼 받아도 되지 않나?”, “박 감독이 그동안 기록한 성적이 있는데 그쯤 요구해도 될 듯”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VN 익스프레스, KBS 대화의 희열2 캡처 본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일본에서 심각한 문제라는 아나운서들 모습 ㄷㄷ

직업마다 보여지는 이미지가 명확하다.

매일 아침부터 저녁까지 속보를 전해주는 아나운서 또한 그 이미지가 뚜렷한데, 보통 아나운서라하면 단정하고 딱딱한 느낌이 먼저 든다.

우리가 알고있는 보편적인 아나운서의 모습은 튀지 않는 옷과 단정한 머리 스타일이다. 이는 스포츠 아나운서나 기상캐스터 또한 마찬가지이다.

그러나 일본 아나운서의 모습은 사뭇 달랐다. 마치 아이돌과도 같았다.

꽤 예전부터 아나운서를 아이돌화 시켜 아나운서라는 느낌이 없었다는데, 당시 이런 아이돌화가 국민들에게는 신선하게 다가가 큰 인기를 누렸으며 이때문에 방송국 입장에서도 꽤나 이득을 챙겼다.

그러나 2000년대 후반 쯤, 조금씩 논란이 되기 시작했다.

방송국에서는 아이돌이랑 아나운서들을 가창력 대결을 시키던가 아나운선들만 모아 육상대회까지 시켰다. 아나운서와 연예인의 벽을 허물었던 것이다.

이뿐만일까. 여자 아나운서들의 경우 그들의 사진을 모아 달력을 만들어 판매까지. 남자 아나운서들은 헬스프로젝트를 만들어 운동하는 과정을 보여주었다.

신인 아나운서를 홍보하기 위해서는 뜬금없이 괌 여행 특집을 하기도 했다.

그리고 더욱이 문제가 되는건 갈수록 아이돌화되는 아나운서때문에 이제는 실력보단 외모를 우선으로 해버린 것이다.

대표적으로 논란이 되었던 사건은 2017년에 입사한 쿠지 아키코이다.

마치 배우같은 비주얼로 후지TV에도 굉장히 밀어주던 아나운서였다. 하지만 다른 아나운서에 비해 실력이 많이 떨어졌고 작년 평창 올림픽에서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황당한 질문을 던지는 등 형편없는 실력을 보여주며 도마 위에 올랐다.

알고보니 그녀의 과거는 남달랐다. 원래부터 아나운서를 준비하던 사람이 아닌 광고모델로 활동하거나 그라비아를 찍던 사람이었던 것.

논란이 되었던 사람은 쿠지 아키코뿐만 아니었다.

쿠로세쇼이. 그는 리포터를 하다 형편없는 실력으로 시청자들 사이에서 많은 혹평을 얻었다. 일본 내에서도 강아지상으로 불리며 팬이 많던 쿠로세쇼이는 실력보단 얼굴때문에 입사한것이 아니냐는 반응이 대부분이다.

아나운서라는 기본적인 직업 목적보단 오로지 대중들의 인기만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 일본의 방송사들. 때문에 이러한 아나운서의 아이돌화는 여전히 이슈로 꼽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Goog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