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역자들이 말하는 군대에서 귀신보다 무섭다는 것.JPG

  						  
 								 

군대에서 귀신보다 무서운 것들이 소개됐다.

1. 고라니

– 가끔씩 차도로 뛰어나옴

–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생각보다 크기가 큼

– 레토나나 닷지에 박을 경우

– 아침에 구보하러 연병장 내려가면 얘네가 먼저 와서 구보 뛰고 있을 수도 있음

– 만나도 크게 겁나지 않는 수준


2. 개미

– 지역마다 다르겠지만 강원도 개미는 정말 큼. 기본적으로 크기가 새끼손톱만함. 큰 건 감당이 안 됨.

– 머리,가슴, 배가 정말 동그라면서 큼

– 보기에는 귀엽지만 훈련 중에 쉬고 있으면 얘네가 가끔씩 깨물 때가 있음. 아픔.

– 자고 일어났을 때 모포 밑에서 같이 자고 있을 수 있음.

– 애교 수준


3. 멧돼지

– 드물게 나타나지만 나타나면 고라니는 애교 수준.

– 멧돼지 나타나서 훈련 취소되고 생활관 대기면 개꿀.

– 만나지 않길 바래야 함.

– 만나면 사.망수준


4. 말벌

– 지역마다 다르겠지만 강원도에서 훈련 당시 말벌들이 정말 너무 커서 미치는 줄 알았음.

– 얘네들이 달려들면 도망은커녕 그냥 몸이 굳어버림.

– 너무 커서 날개짓을 하면 웅웅웅웅 소리가 진짜 울릴 정도

– 훈련 중 벌집 건드리면 그냥 죽.었다 생각하는 게 나을지도…..

– 재앙 수준


5. 아디다스 모기

– 모기에 검은 줄무늬가 있어서 아디다스 모기라고 불림.

– 이 모기는 크기보다도 물리면 엄청 붓고 아픔. 아프다가 며칠 지나면 무지 가려움.

– 야간 훈련 시에 정말 많이 나타나는 모기.

– 일반 모기와는 다르게 움직일 때 웨에엥 하는 소리가 더 큰 것으로 기억됨.

– 지옥 수준


6. 팅커벨

– 처음 자대 배치 받으면 선임들이 팅커벨 팅커벨 거리는데 실제로 보면 완전 극혐임.

– 크기가 기본적으로 손바닥 만함.

– 날아다닐 때 보면 정말 푸드덕 푸드덕 되는게 정말 극혐임.

– 내가 자주 본 팅커벨은 아래쪽에 있는 형광색 팅커벨인데 야간 훈련할 때 라이트 켜놓으면 꼭 거기 앞에서 푸드덕 거리면서 날아다님.

– 날아다닐 때 가루? 엄청 날리고, 저게 나한테 달려들면 기겁하고 도망가게 되어있음.

– 극혐 수준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아시아 인종이 미국가서 살면 백인에게 당하는 일

서민정 딸 예진이 친구가 집에 놀러와있어서 친구네 아빠가 데리러 온 상황

집주인은 신발벗고 있는데 친구네 아빠는 신발신고 들어와서 다니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