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들이 자기 가족에게는 절대 안 시킨다는 수술

  						  
 								 

과거 KBS의 취재파일K에서 방영한 키 크는 수술…6cm의 함정이 재조명을 받으면서 화제가 되고있다.

방송 내용에는 키 수술을 했다가 부작용이 생긴 김 모 씨의 인터뷰가 담겼는데, 김 모 씨는 키 수술 부작용으로 골반 뼈가 튀어나오고, 까치발이 들리는 증상 등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을 정도로 부작용이 심했다.

이어 키 수술의 부작용과 위험성을 얘기하는 의사의 인터뷰가 담겼는데, 한 의사는 키 수술에 대해 “자기 가족이면 절대 시키지 않는다”고 말하며 “키 수술은 환자의 인생을 파괴할 수도 있는, 무서운 수술”이라고 말했다.

키크기 수술이라 불리는 하지 연장술 수술..

그 수술방법을 살표보자면 일단 멀쩡한 정강이 뼈를 자르고

 

그 자른 정강이뼈 사이에 철심을 박아 넣은 뒤 고정 시키고

 

다리 밖에 외부 고정장치를 다리 뼈에 고정 하여

 

정장치를 조금씩 늘려 뼈를 자라게 하는 수술로 특정 장애를 가진 사람을 위해 러시아의 일리자로프박사가 개발한 수술 방법인데, 우리나라는 이 수술을 키 크기의 수단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고 함.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