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일본 여자들이 안짱다리가 많은 이유

  						  
 								 

최근 늘씬하고, 곧은 다리라인을 선호하는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성형을 감수하는 등의 모습들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이러한 미의 기준 덕분에 바깥으로 휜, 일명 ‘O자형’ 다리를 가진 사람들은 엄청난 콤플렉스로 다가올 것이다.

다리가 휘어 ‘O자’처럼 보이는 오다리는, 전문용어로 ‘내반슬’ 이라고 불리며 무릎이 안쪽으로 휘어져서 무릎 사이 간격이 벌어지는 현상을 일컫는다.

대부분 후천적인 이유로 잘못된 습관에 의해서 생기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좌식문화가 발달한 동아시아 문화권 나라 중 우리나라와 일본에 오다리가 많이 발생한다.

예로부터 오다리는 일본에서 여성스러움을 상징하는 모습으로 인정받아왔다.

1924년에 출판된 일본의 민속학자 쿠니오 야나기다의 책을 보면 “내반슬은 아름다운 여성의 매력”이라고 적혀 있는 것을 확인 할 수가 있다.

특히 그는 ‘교태’라는 단어를 사용하며, 내반슬을 여성스러움의 표현으로 바라보았다. 이렇듯 일본 여성들의 안쪽으로 휜 다리는 바로 ‘문화’의 한 부분이라고 볼 수 있다.

일본인들의 생활 문화에서도 오다리가 발생하는 이유를 엿볼 수 있다.

‘여자 아이들이 앉는 방식’(女の子座り) 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어린 여자아이들이 주로 앉는 방법이다. 이 자세는 골반에 무리를 줘 오다리가 되는 원인이 된다.

일본의 전통적인 ‘정좌’(正座) 자세를 또 다른 이유로 꼽을 수도 있을 것이다.

척추를 바로 세우고 바르게 앉는다면 문제가 되지 않지만 바르지 못한 정좌 자세는 신체의 균형을 무너뜨리고, 이는 곧 오다리를 만들 수 있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놓치면 후회할 기사 더보기

“페-미하면 못생겼다고?” 인증샷 공개했던 여성 대참사…

사실 그들은 여성의 인권을 향상시키고 있다고 하지만 사회에서 페-미니스트들을 바라보는 시선을 그리 곱지 않을 것이다.

그도 그럴것이, 페-미라고 칭하는 여성들이 극단적인 남성혐-오와 미러링이라며 각종 사회적 이슈를 만들고 있기 때문이다. 자칭 페-미니스트들은 남성들에게 그동안 당한 행동을 그대로 갚아주겠다며 남자 화장실, 목욕탕 몰래 카메라 설치는 물론 박근혜 찬양까지 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페-미는 못생긴 사람만 한다고 하는게 안타까워서 인증”이라는 제목과 사진이 올라와 큰 반응을 얻고 있다.

글쓴이의 얼굴인 듯, 눈과 반쪽얼굴을 촬영한 사진을 올렸다.

하지만 여기에는 숨어있는 반전이 있었다.

이어 글쓴이는 “그니까 못생긴 사람만 페-미일거라고 생각ㄴㄴ”라며 추가 글을 덧붙였다.

하지만 이 사진 속 숨겨져 있던 진실은 사진 도용이었던 것이다. 사진 실제 주인은 천관후이라는 이름을 가진 중국 여자의 셀카였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멍청하네…요즘 시대가 어느때인데 도용을ㅋㅋㅋ”, “너무 당당하게 사진도용!”, “ㅋㅋㅋㅋㅋㅋ그저 웃는다”, “뭐임?ㅋㅋ걸리지나 말던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