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숙생이 로또 당첨됐는데…저는 얼마 받나요?”

  						  
 								 

자신의 집에 거주하는 하숙생의 로또 당첨금을 노리는 집주인의 글이 비난을 받고 있다.

집주인 A 씨는 지난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로또 당첨금 저는 얼마정도 받나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대학가 근처에 살고 있는 A 씨는 빈 방이 하나 남아 하숙생 한 명을 받았다.

대학생 2학년인 하숙생 B 씨는 어느날 갑자기 A 씨에게 방을 뺀다고 통보했다.

황당했던 A 씨는 “한 달 전에 통보 안하면 보증금은 돌려주지 못한다”고 말했지만 B 씨는 “괜찮다”며 싱글벙글 웃었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A 씨는 B 씨를 끝까지 추궁해 그가 로또 복권에 당첨됐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A 씨는 “높은 순위라고만 해도 1등 아니면 2등인 것 같다. 같이 축하해줬는데 예전에 신문에서 보면 가족들에게 당첨금 얼마를 법적으로 줘야 한다고 하더라. 우리 집에 거주하는 것으로 등록돼 있으니까 나한테 돈이 얼마나 들어오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이어 “로또 판매점이랑 가족이랑 거주하는 사람이랑 몇퍼센트로 나누는지 정확히 알 수 있는 방법이 있느냐”는 황당한 질문까지 했다.

A 씨가 알고 있는 정보는 틀렸다. 로또 복권의 경우 오직 본인만 수령이 가능하다.

설사 로또 당첨금을 가족이랑 나눠야한다고 해도, 가족도 아닌 A 씨가 그 돈을 노리는 것 자체가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다.

글을 읽은 누리꾼들 역시 황당해하며 “그 학생이 빨리 나가야겠다” “요즘 본 글 중 가장 멍청하다” “읽는 내내 내 눈을 의심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