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가난해서 여친이랑 헤어졌다는 남자 연예인…

  						  
 								 

한 유명 개그맨이 가난한 가정사 때문에 과거 여자친구와 헤어진 사연을 밝혀 화제를 모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살벌한 인생 수업-최고의 한방’(이하 ‘최고의 한방’)에서는 무인도로 떠난 출연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는 김수미, 장동민, 탁재훈, 이상민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수미는 장동민에게 “가정적인 문제로 잘 안된 적 있냐”고 질문했다. 장동민은 “무언가를 포기해야 하는데 여자를 포기했다. 사실 예전에 ‘이 여자면 결혼해도 되지 않을까’ 궁금해서 물어봤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생활비가 어느 정도 있으면 될 것 같다고 물어봤다. (여자친구가) 이야기한 것에 두 배를 주겠다고 말했다”고 고백했다. 그러자  여자친구가 “남은 돈은 뭐하게?”라고 되물었다고 한다. 장동민은 “집에 들어가는 돈이 많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여자친구는 바로 난감한 기색을 보였다. 결국, 두 사람은 가치관의 차이로 이별을 맞이했다. 장동민은 “이해하고 나니, 그다음부터 포기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야기를 들은 김수미는 “인연을 만나려면 우리들 말에 자책하지 마라”고 말하며 위로를 건넸다.

한편 장동민은 지난 12일 제작발표회에서 욕설 논란으로 곤혹을 치렀다. 그는 ‘씬의 퀴즈’ 제작 발표에서 옆자리에 앉은 유병재에게 “이 XX”가 욕설을 했다. 이에 유병재는 “형 욕하지 마라”고 답했다.

당시 현장은 장동민의 돌발행동을 웃어넘겼다. 하지만 장동민이 담당 PD에게도 “저 XX”라고 욕을 하자 선을 넘었다는 비판이 일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MBN 최고의 한방 캡처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