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가 범죄자 위해 세금으로 만들었다는 물건

  						  
 								 

법무부가 수용자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만든 물건이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법무부는 지난 24일 “수용자의 도주를 막는 기능을 강화하면서 국민이 가진 부정적 이미지를 쇄신할 수 있도록 호송용 조끼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수용자들이 수사와 재판 등의 이유로 외부로 나올 때 포승줄을 찬 모습이 노출되어 인권 침해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이번에 개발된 호송용 조끼는 여성·노인·장애인 등 보호해야 할 필요가 있는 수용자와 인격권 보호가 필요한 수용자 등에게 우선 착용하게 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법무부는 관련 법령이 개정되면 호송용 조끼 착용 대상을 확대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법무부는 “호송용 조끼 개발·보급으로 수용복이나 포승 노출에 다른 수용자의 수치심과 시각적 거부감, 부정적 이미지가 상당히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하며 “수용자 인권 향상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저런 것 개발할 시기에 불우이웃이나 도와라”, “도대체 범죄자들 인권을 왜 챙겨줘야지?” 등 다양한 의견을 남겼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연합뉴스, YTN, MBC 전설의마녀(본 사진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