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MBC 느낌표’ 출연했던 시각·청각장애 엄마와 아들 근황

  						  
 								 

2004년 방영됐던 MBC 느낌표에서는 전국민을 울렸던 가슴 아픈 사연이 소개되었었다.

사연의 주인공 이름은 아직 어린 원종건 학생이었다. 그는 시각·청각장애를 지니고 있는 엄마와 단둘이 살고 있는 소년이었다.

원래 소년에게는 여동생과 아버지가 있었다. 하지만 여동생은 심장이 너무 약해 태어나자마자 외국으로 입양을 갔고 아버지는 간경화로 세상을 떠났다.

그렇게 소년의 유일한 가족, 유일한 희망은 보지도 듣지도 못하는 어머니 뿐이었다.

지독하게 불우했던 그의 어린 시절, 기초생활수급비를 받으며 생활해야했고 폐품을 모아 판매한 7천원으로 한 달을 버텨야만 했다. 남들보다 너무나도 힘든 상황 속에서 소년의 소원은 단 하나였다.

어머니가 눈을 뜨는 것이었다.

소년은 “우리 엄마의 눈을 부끄러워하지 않아요. 말을 못 들어도 부끄러워하지 않아요. 친구들 앞에서도 당당하게 우리 엄마라고 말해요. 엄마 손을 꼭 잡고, 우리 엄마라고 자랑해요”라고 말해 모두를 울음바다로 만들었다.

이 소년과 어머니를 위해 MBC ‘느낌표 – 눈을 떠요’ 제작진은 수술을 받도록 큰 도움을 줬다.

각막 수술을 받게 된 소년의 어머니는 수술이 끝난 후 아들의 얼굴을 봤다.

소년은 수화로 “나 잘 보여?”라고 물었고 어머니는 “잘 보여”라고 대답하면서 눈물을 흘렸다. 소년은 고맙습니다라고 말하며 어머니의 손을 꼭 잡았다.

지난 KBS ‘생로병사의 비밀’에서는 사연의 주인공 원종건 근황이 전해졌다.

어엿한 청년이 된 그는 “어머니가 저에게 꿈을 주셨다. 어머니는 눈을 뜨자마자 저에게 ‘더 좋은 일 하는 사람이 되자’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그리고 어른이 된 그는 한 기업 홍보팀에서 일하고 있으며 그가 담당하는 일은 사회 공헌이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의 어머니 근황도 알려졌다.

어머니는 폐지를 모아 판매한 돈을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부하고 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아…기억난다 진짜 많이 울었는데”, “너무 잘 커줘서 고맙다”, “어머니…앞으로 더 건강하게 행복하게 살아주세요”, “느낌표 방송 또 했으면 좋겠다”, “진짜 앞으로 행복한 일만 찾아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생로병사의 비밀,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