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난리난 ‘강다니엘 지효’ 열애설의 성지

  						  
 								 

가수 강다니엘과 지효가 핑크빛 열애 중인 가운데, 며칠 전 한 트위터 유저가 올린 글이 성지로 평가받고 있다.

5일 연예 전문 매체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트와이스 지효와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핑크빛 열애 중이다.

매체는 “8월 1일 강다니엘은 팬들을 만났고, 지효는 시상식에 참석했다. 그래도 두 사람은 만나 데이트를 했다”며 직접 촬영한 파파라치 사진을 공개했다.

두 사람은 비밀스럽게 강다니엘의 집에서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었다.

톱스타 아이돌의 열애 소식에 각종 포털 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가 그야말로 난리가 된 지금, 3일 전 트위터에 두 사람의 열애를 예상한 글이 올라온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2일 오전 10시 트위터 이용자 이건알고있었냐는 초성으로 ㄱㄷㄴㅇ ㅌㅇㅇㅅ ㅈㅎ라는 글을 남겼다. 강다니엘 트와이스 지효로 해석할 수 있는 말이다.

무엇보다 트윗은 수정할 수 없기 때문에 해당 트위터 이용자가 미리 강다니엘과 지효의 열애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뜻이 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연예계 관계자인가?” “둘이 만나는 거 목격했었나보다” “이것은 성지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다니엘과 지효는 연예계 선배의 소개를 통해 만나 연인으로 발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