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역겹다고 난리났던 드라마

  						  
 								 

누구나 100% 만족할 수 있는 드라마 내용이 존재할까?

재미있다가도 갑자기 내용이 산으로 가던가, 아니면 예상치도 못한 결말때문에 허무하다던가.

그리고 현재 일본에서 역겹다고 난리 난 드라마 내용들이 있다.

바로 선생님과 학생의 로맨스를 그려낸 사제물 로맨스.

보통 만화나 영화에서 많이 나오고 있는 소재이기에 그만큼 인기도 많지만 선생님과 학생의 로맨스를 비판하는 사람들도 더러 있다.

2014년도에 방영되었던 “근거리 연애” 또한 인기는 많았으나 역겹다는 반응을 얻었다.

전교 1등 천재 소녀가 츤데레 영어 선생님과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이다. 실제 배우들은 28살 야마시타 토모히사과 19살 고마츠 나나가 주연을 맡았다.

이 외에도 “나라타주” 드라마 또한 고등학교 교사와 학생의 사랑 내용을 담아냈다. 하지만 이 드라마는 유부남 불.륜 내용까지 포함되어 있어 큰 화제가 되었다고 한다.

최근에 방영된 “중학성일기”는 여교사와 중학생 간의 금단의 사랑을 내용으로 하는 휴먼 러브 스토리 드라마.

일본 사이트에서는 해당 드라마로 엄청나게 화제가 되었고 극중 여교사는 약혼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중학생과 사랑에 빠진다는 설정때문에 역겹다는 반응이 많았다고 한다.

이를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극혐..”, “이런 판타지는 만화로만 끝났으면”, “선생과 중학생은 너무 오바인데ㅋㅋ”, “한국이었다면 난리났다”, “진짜 토나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