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이 저한테 모텔 비용내라는데…정상인가요”

  						  
 								 

“모텔비용 내라는 남자친구… 과연 계속 만나야 하나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모텔비’ 때문에 이별의 위기를 맞은 커플이 화제다.

20대 후반의 A 씨는 남자친구와 평소 저녁 식사를 하고 모텔에 갔다. 주차장 입구에서 문제가 생겨버리자 남자친구는 A 씨에게 “먼저 방을 잡고 있을래?”라고 말했다.

그러나 자존심 때문에 모텔비를 결제하기 싫었던 A 씨는 1층 로비에 앉아 남자친구를 기다렸다. 일 처리가 끝난 남자친구가 로비에 있던 A 씨를 목격했고, 그는 “왜 안 들어가 있느냐?”고 물었다.

머뭇거린 A 씨는 “카드를 못 받았다”라고 말하자, 어이없어하던 남자친구는 A 씨에게 핀잔을 줬다고 한다. 핀잔을 들은 A 씨는 기분이 몹시 상했고, 이에 글을 올렸다.

이 사연은 누리꾼들의 관심을 이끌며 조회 수 10만이라는 폭발적인 숫자를 기록했었다.

과연 모텔비 때문에 티격태격한 커플들의 이야기. 누구의 잘못일까? 그녀의 사연 함께 보자.

한편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친구 기다리면서 로비 앉아 있는 게 더 창피하다”, “어떤 삶을 살아야 모텔비가 마지막 자존심이 되냐?” 라는 댓글을 남기며 A 씨를 비판하는 모습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네이트판 및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캡처 본(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