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인이 좋아” 병사 32명 찾아다니며 몸 준 사람의 정체

  						  
 								 

군인 30여 명과 군대에서 부적절한 관계를 가졌던 한 병장의 이야기가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7년 A 병장(당시 21살)은 부대 안팎에서 군인 32명과 성.관.계를 맺은 혐의로 구속됐다.

현역 군인이 동.성간 성.적인 관계를 맺는 것은 군형법상 추.행.죄에 해당하기 때문에 처.벌이 불가피한 상황이었다.

당시 A 병장은 외출이나 외박, 휴가 기간을 이용해 부대 인근 숙박업소에서 관계를 맺는가 하면, 심지어 부대 내에 있는 샤워장, 창고, 화장실에서도 유사 성.행.위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A 병장은 휴가 복귀 때 스마트폰을 부대에 무단으로 반입해 앱에 있는 채팅 앱으로 인접 부대 군인 여러 명을 만났다.

군 당국이 파악한 관련자들은 모두 32명,이 가운데 장교가 17명, 부사관이 10명으로 간부가 다수를 차지했다.

군 형법에는 현역 군인신분으로 동.성간 성.관.계나 추.행을 한 사람은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돼 있다.

육군 관계자는 당시 “(수사는) 인권과 개인정보를 보호한 가운데 적법하게 진행되고 있으며, 육군은 앞으로도 동.성간 성.관.계 등 군기강 문.란행위에 대해 법과 규정에 의거, 엄중하게 처리해나갈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