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품’ 광고 모델 활동하던 연예인들 근황

  						  
 								 

일본 불매운동 시작과 함께 우리 주변에서 자주 보이던 일본 제품들이 하나 둘 씩 조금은 사라지기 시작했다.

그렇다면 일본 제품 광고 모델로 활동했던 연예인들은 어떨까.

그 중, 가장 이슈였던 인물은 배우 정유미였다.

DHC 광고모델로 활동하던 정유미, 최근 DHC 텔레비전에서 했던 혐한 발언을 통해 정유미는 단호한 선택을 했다. 정유미는 “DHC 본사 측 발언에 중대한 심각성을 느껴 정유미의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고 발표했다.

정유미의 이러한 강경 대응에 다음 타깃이 된 것은 유니클로와 아사히 맥주 광고 모델로 활동하고 있던 배우 지성과 조인성.

지성은 유니클로 에어리즘 모델로, 조인성은 아사히 맥주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이 외에도 우르오스 광고 모델 유연석과 시세이도 모델로 활동하는 전소미 또한 네티즌들에게 지적받고 있는 상황이다.

정유미 외에 다른 연예인들은 별다른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네티즌들은 “국민들만 불매운동하나? 연예인들은?”, “다 돈받고 하는 일인데 뭘..”, “공인이면 가장 먼저 보여줘야하는거 아닌가”, “연예인들 영향력이 얼마나 큰데..아무리 돈이라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시세이도, 우르오스, 유니클로, 아사히 광고 장면 및 정유미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