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로 군대 신병 교육에서 폐지된다는 훈련

  						  
 								 

수 많은 군인들을 괴롭혔던 강도높은 훈련 하나가 이제 사라질 예정이다.

TV 조선은 “국방개혁의 읠환으로 군 복무기간이 단축되며 신병들의 기초 군사훈련기간도 줄어든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육군은 20km 완전군장 행군을, 공군은 총검술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무엇보다 관심을 끄는 대목은 20km 완전군장 행군의 폐지다.

20km 완전군장 행군은 체력 좋은 신병들까지 포기하고 싶게 만드는 가장 힘든 훈련 중 하나로 손꼽힌다.

육군 관계자는 “훈련에서 행군이 체력적으로 얼마나 역할을 하는지 테스트하기 위해 무장행군을 뺀 채로 시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행군을 뺀 집단과 빼지 않은 집단의 체력과 전투 기술을 비교 분석하겠다는 입장이다.

20km 완전군장 행군 폐지와 관련해 누리꾼들의 의견은 찬반으로 엇갈리고 있다.

이제 전술차량, 장갑차 등 첨단 장비를 이용하기 때문에 굳이 행군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의견이 있다. 반면, 함께 걸으며 전우애를 다질 수 있다는 장점과 군인에게 체력이 필수적이라는 점 때문에 훈련 폐지를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TV조선,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