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레인이 일본 공연에서 전범기 찢자 생긴 일

  						  
 								 

4인조로 구성된 대한민국 록 밴드의 전설, 노브레인

그리고 그들은 진짜 전설이 되어버렸다. 2001년 일본 후지 록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하더 노브레인. 무대 위에서 했던 노브레인 퍼포먼스는 당시 MBC 뉴스에도 나오며 큰 화제가 되었다.

일본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하던 노브레인.

이때 당시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문제가 있었는데 이에 노브레인은 전범기를 그 앞에서 찢어버리고 애국가를 제창하기 시작했다.

앞서 노브레인은 관객들에게 “일본 역사 왜곡 교과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라고 물은 후 노브레인 멤버 이성우가 전범기를 입으로 물고 찢어버린다.

그리고 그는 이렇게 말한다. “Fuck Japanese Imperialism (일본 제국주의 엿 먹어라)”

일본 제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찢은 노브레인은 당시 MBC 뉴스데스크에 나올 만큼 화제였다.

그리고 사건 이후, 일본 섬머소닉페스티벌에서 섭외가 들어왔다. 노브레인은 “행사 측에서 보컬이 욱일기 찢은 걸 알고 있다면서 섭외를 취소했다. 야쿠자 아저씨들 사이에서도 소문이 났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들은 “그래서 보컬이 바뀌었다고 거.짓.말했다”고 말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하지만 일본 행사측은 최근 사진을 확인하면서 “멤버가 그대로지 않느냐”고 항의하면서 결국 록 페스티벌 섭외가 취소되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상남자”, “ㅋㅋㅋㅋㅋㅋ노브레인 지금은 러블리즈 덕질하고 있음”, “개멋있다”, “일본 공연가서 욱일기를 찢어버리는 클라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커뮤니티, 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