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여배우 루머 퍼트린 유튜버에 화난 ‘김성령’ 반응

  						  
 								 

유튜브로 조국이 여배우를 후원해줬다는 루머를 퍼트렸던 김용호 전 기자.

김용호 전 기자는 명확한 증거도 없는 채 해당 루머를 만들어넀고 이를 본 시청자들은 큰 충격에 빠졌다.

결국 그는 법적 대응을 받게 되었다.

그리고 최근 해당 여배우라고 지목받은 김성령 또한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된 루머에 휩싸인 배우 김성령이 29일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선 명예훼손 혐의로 조치할 예정”이라고 강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성령과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지평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SNS 등을 통해 유포된 동영상에서 언급되는 ‘정치인 후원 여배우’는 김성령이 아님을 말씀드린다”며 “위 동영상에서 언급된 내용 역시 김성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 같은 입장은 최근 한 유튜버가 ‘조국이 밀어준 여배우는 누구?’란 제목의 방송을 하면서 김성령 이름이 오르내린 데 따른 것이다. 이 유튜버는 한동안 슬럼프를 겪던 여배우가 갑자기 다수 작품과 광고에 출연했다면서 이를 조 후보자가 도왔다고 주장했다.

법률대리인은 “김성령을 동영상에서 언급된 ‘정치인 후원 여배우’와 관련지어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자에 대해선 명예훼손 등 혐의로 강력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의도적으로 허위 사실을 유포하는 행위가 있을 경우,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김용호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