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최고의 약 발견의 순간

  						  
 								 

페니실린을 발견한 영국의 미생물학자 ‘알렉산더 플레밍’의

이야기입니다.

※ 페니실린(penicillin) : ‘페니실리움(Penicillium, 푸른곰팡이)’

속에 속하는 곰팡이에서 얻은 화학 물질로서, 박테리아로 발생한

병을 치료하는데 사용되는 항생제의 한 종류

10

플레밍은 열악한 연구실에서 ‘포도상구균’ 연구에 몰입했습니다.

아래층 연구실에서는 ‘곰팡이 알레르기’ 치료 방법의 연구가 진행되고 있었는데, 어느 날 그 곰팡이가 창문을 타고 위층에 있는 플레밍의 연구실로 들어와 배양 접시를 오염시키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3758712_orig

이상하게 생각한 플레밍은 배양 접시를 오염시킨 곰팡이를 현미경으로 관찰하다가 중요한 사실을 발견했습니다.

그 곰팡이에 ‘페니실린’의 원료가 숨어 있었던 것입니다.

그는 이것을 토대로 ‘페니실린’을 만들었습니다.

192815956

한번은 한 친구가 플레밍의 연구실을 방문하고 깜짝 놀랐습니다.

“자네가 이렇게 허름한 연구실에서 페니실린을 만들다니… 만약 자네가 좀 더 좋은 연구실에서 연구했다면 더 엄청난 발견들을 했을 것이네.”

 

1925e91b05cd70fa38b454a1219ab40c

그러자 플레밍은 빙그레 웃으면서 대답했습니다.

“그렇다면 나는 아무것도 발견하지 못했을 거네. 오히려 이 열악한 연구실이 페니실린을 발견하게 해주었다네. 창틈으로 날아온 곰팡이가 바로 페니실린의 재료가 되었지. 중요한 것은 환경이 좋다고 해서 꼭 좋은 결과를 얻는 것은 아니라네.”

출처 – http://blog.naver.com/kensinhimura/220900403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