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세금’으로 유튜브에 수억원 썼지만 망한 공공기관

  						  
 								 

지난 1일 영상 제작에 수천만원에서 많게는 수억원을 썼으나 구독자 수가 100명도 넘지 못한 유튜브들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유튜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일부 공공기관들이 많은 돈을 들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나 결과는 참담했다.

심지어 해당 유튜브 채널들은 국민들의 ‘혈세’로 운영되어 논란이 되고 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이 문체부 산하 10개 공공기관의 ‘유튜브 운영 및 동영상 예산 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공개된 자료에는 들어간 비용에 비해 절반 이상의 산하 기관의 유튜브가 100명을 넘기지 못한 것이 나타났다. 적게는 수천만원, 많게는 수억원대 비용을 들여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 있지만 실질적인 홍보 효과는 미미했다고 평가받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유튜브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에 김수민 의원은 “문화콘텐츠산업 주무부처로서 노하우가 있다면 산하 기관들과 그 노하우를 공유하는 적극적인 지도를 통해 산하 기관들의 역량이 향상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효과와 비용을 추계해 보지 않고 국민 세금으로 마구잡이식의 동영상 제작과 묻지마 유튜브를 개설하는 일부 공공기고나들의 관행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시정되도록 강력히 제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내가 해도 더 잘하겠다…”, “세금으로 뭐하는 짓..?”, “유튜브 제작에만 돈을 저만큼 썼다고? 이상한데”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국회의원 김수민의원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