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먹방’하던 유튜버가 욕먹고 있는 이유…

  						  
 								 

먹방 콘텐츠를 일삼았던 유튜버 쏘영이 도마위에 올라왔다.

사실 그는 이전부터 자극적인 음식으로 먹방을 시도하였고 매번 논란이 되곤 했다. 그리고 이번에 올린 먹방 영상 또한 시청자들에게 많은 비난을 받고 있다.

유튜버 쏘영은 “여기 프랑스인가요? 식용 달팽이 요리”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그는 살아있는 달팽이를 앞에 두고 요리된 달팽이를 먹기 시작했다. 쏘영은 영상 처음 부분에서 “오늘은 식용 달팽이를 먹어볼 거에요”라며 살아있는 달팽이들에게 물을 뿌려 움직이게 했다.

이어 쏘영은 살아있는 달팽이를 들어 손으로 만지며 웃기도 했다. 이어 그는 프랑스의 식용 달팽이 요리 ‘에스까르고’를 소개하며 먹방하기 시작했다.

쏘영은 “삶았는데도 점액질이 있다”라며 맛을 표현했다.

이를 본 시청자들은 생명 경시라며 비난하기 시작했고 굳이 달팽이 요리를 먹으면서 살아있는 달팽이는 왜 앞에 두고 먹은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유튜버 쏘영은 산낙지, 생간, 돼지머리 등 자극적인 먹방으로 논란을 일으켰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유튜브 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