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후쿠시마 음식 맛있다고 대놓고 홍보했던 유명 한국인

  						  
 								 

여전히 후쿠시마 방사능에 대한 불안감이 해소되지 않은 가운데, 유명 한국인이 후쿠시마 음식을 홍보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국인 최초 우주인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한 이소연 씨는 지난해 일본 후쿠시마를 직접 방문해 과일을 먹는 모습을 보여줬다.

지난해 11월 디스커버리 채널 아시아에서 방영한 일본 후쿠시마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던 이 씨는 2011년 동일본 대지진 후 후쿠시마가 어떻게 변화했는지 직접 소개했다.

방사능 유출 피해가 있었지만 현재는 아무 이상이 없다는 것이 프로그램에 주된 내용이다.

특히 이소연 씨는 후쿠시마 먹거리가 안전하다고 홍보하는 역할을 맡아 복숭아를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여줬다.

하지만 여전히 후쿠시마 안정성 문제가 계속 불거지는 상황에서 과학 분야에 몸 담았던 이 씨가 홍보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는 비판이 이어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소연 씨는 나는 과학의 시선으로 후쿠시마의 진실을 확인하고 싶었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해명했다.

이씨는 “정부에 의해 통제되는 정보와 사람들 사이에서 유통되는 이상한 정보들, 하지만 그 속에서도 하루하루를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을 직접 보고 확인하고 싶었다”면서 “믿을만한 구석 없이 떠다니는 후쿠시마에 대한 이야기 중에 진실이 뭔지 내 눈으로 확인하고 싶었던 것이 이번 다큐멘터리를 촬영하게 된 가장 큰 이유였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우리가 가는 곳의 대기 중 방사능 농도를 계속 체크하면서 안전을 확인했다”며 “후쿠시마의 복숭아를 집어서 먹을 수 있었던 건, 그들이 내게 건네는 음식의 방사능 수치를 내가 직접 측정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온라인 상에 후쿠시마 홍보 다큐 라든지 후쿠시마 농산물 홍보 영상에 이소연이 출연했다 라든지 하는 얘기가 돌고 있는데, 진짜 일본 정부가 나를 써서 후쿠시마 농산물을 팔려고 했다면 그렇게 바보같은 기획이 있을까? 한국의 이소연 안티가 얼마나 되는지 조사도 안하고 그런 기획서를 올리는 일본의 공무원이 있다면 당장 일을 그만둬야 하지 않을까?”라고 반박했다.

일본 수출 규제와 불매 운동으로 반일감정이 고조되는 요즘, 이 씨의 후쿠시마 광고는 재조명되며 다시 논란이 되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디스커버리 채널 아시아,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