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히려 자.살하는 사람이 더 많아졌던 ‘마포대교’ 근황

  						  
 								 

마포대교에 가면 서울시에서 설치해 놓은 ‘자.살 예방 문구’가 있었다.

자.살 예방 문구는 2012년에 서울시와 삼성생명이 합작한 캠페인 ‘생명의 다리’를 통해 만들어졌다. 밝을 때뿐만 아니라 LED조명까지 설치해 야간에도 문구가 잘 보이도록 설치되어 있다.

해당 캠페인은 자.살을 결심하고 찾아온 시민에게 위로를 건네 마음을 돌리게 한다는 의도로, 2013년 부산국제광고제에서 대상을 받으며 더욱 주목받았다.

하지만 지난 22일 서울시는 마포대교에 적힌 문구를 이달 초 모두 제거했다고 밝혔다.

일부 문구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고, 자.살 예방에 대한 효과가 미비하다는 지적을 지속적으로 받자 결국 문구를 없애버린 것.

실제로 “할머니 할아버지가 좋아하는 폭포는?”, “자가용의 반대말은? 커용?” 등의 문구와, “수영은 잘해요?”, “하하하하하하하” 등의 의도를 알 수 없는 문구가 논란이 된 바 있다.

심지어 “지금 한번 해봐요”라는 문구는 자.살을 부추기는 말이 될 수도 있다며 꾸준히 논란이 되어 왔다.

실제 ‘자.살 방지 난간’을 설치한 후에는 꾸준히 투.신자가 줄었지만, ‘자.살 예방 문구’만 설치된 한강대교에서는 투.신자가 오히려 늘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한번 해봐요’는 대체 무슨 의도냐”, “위로하려면 위로의 말만 쓰지…”, “쓸데없는데 또 돈썼네”, “잘 없앴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서울시 측은 투.신을 방지할 수 있는 난간을 추가로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