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부가 자꾸 제 앞에서 이상한 소리를 내요”

  						  
 								 

한 커뮤니티에 “형부가 자꾸 이상한 소리를 내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와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었다.

게시글 작성자는 여고생으로 재작년에 15살 차이나는 친언니가 결혼을 하면서 잘생긴 형부가 생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형부는 작성자를 예뻐하고 맛있는 것도 사주며 엄마 몰래 용돈을 챙겨주기도 하는 등 정성을 쏟았다. 하지만 이상한 소리를 낸다는 단점이 있었다.

결혼 전에는 자주 만나지 않아서 몰랐지만 결혼하고 집으로 자주 놀러오는 형부 때문에 작성자는 미칠 노릇이라고 밝혔다.

형부는 작성자와 그의 엄마가 집에 그만 오면 좋겠다고 느낄 정도로 이상한 소리를 자주 냈다.

작성자의 형부는 모든 행동에 효과음을 넣었다. 그는 소파에 털썩 앉으며 ‘포잉~!’, 깻잎김치를 젓가락으로 잡으면서 ‘잇챠! 잇챠!’, 밥을 숟가락을 뜰 때도 ‘푸욱!’소리를 냈다.

그밖에도 머리를 빗으며 ‘쇽챡! 춍양!’, 책을 한 손으로 빨리 넘길 때 ‘츄라라라라라락, 퓨라라라라략’ 같은 소리를 입으로 낸다고 전해졌다.

작성자는 형부가 평범한 회사원이며 키도 크고 체격도 건장한 훈남이며 심성이 착하고 여려 화를 못내겠다며 고민을 전했다. 아래는 작성자가 쓴 글의 전문이다.

사연을 읽은 네티즌들은 “듣도보도 못한 신종 고민이다”, “형부가 처제한테 수작건다고 생각하고 들어온 나는 반성 중입니다”, “안녕하세요 나가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네이트판, 게티이미지 뱅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