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리본이 ‘북한’을 상징한다는 황당한 이유

  						  
 								 

세월호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와 미수습자들의 귀환을 바라며 사람들이 달았던 노란 리본.

하지만 과거 일부 유튜버들은 세월호 노란 리본이 북한의 주체사상을 의미한다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펼쳤던 사건이 다시 한번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일부 극우 유튜버들은 세월호 리본과 북한의 노동당 기의 색깔과 모양이 비슷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은 촛불과 세월호 리본을 합치면 조선노동당의 기와 유사한 모양이 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의 주장은 명백히 거짓이다.

노란 리본은 전.쟁에 나가 있는 남편을 둔 아내나 연인들이 무사귀환을 바라고 기다리는 마음을 담아 나무에 묶어 놓았다는 데서 유래된 만큼, 전세계적으로 자신이 아끼는 사람이 무사히 돌아오기를 바란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담고 있다.

얼마 전 맨체스터 시티를 이끄는 펩 과르디올라 감독 역시 “투표를 요구했다는 이유로 수.감된 정치인과 시민운동가들이 가족 품으로 돌아가길 바란다”며 노란 리본을 가슴에 달기도 했다.

극우 유튜버들의 말도 안되는 주장에도 이른바 태극기 집회에 나가는 사람들은 이를 그대로 믿었다.

한 집회 참가자는 “세월호 리본이 북한을 상징하는 그런 마크다. 세월호 리본 거꾸로 그려 놨다. 여기에 농민을 상징하는 낫이 있고, 여기는 망치가 있다. 그 다음에는 촛불이 그려져 있다”고 말했다.

이를 믿는 근거에 대해서는 “유튜브에 다 나와있다”고 말할 뿐이었다.

이와 같은 가짜뉴스에 누리꾼들은 “소름돋게 한심하다” “머릿 속에 온통 북한 생각만 가득한 인간들” “과르디올라도 북한 추종자냐”라며 분노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MBC 스트레이트 뉴스데스크,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