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차 몰래 운전하다 포르쉐랑 사고난 고딩 근황..

  						  
 								 

아빠 몰래 운전하던 17살 고등학생은 자신 뿐만 아닌 가족들에게도 어마어마한 고통을 주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운전면허 없이 만.취 상태에서 아버지 차를 몰던 고등학생이 값비싼 수입 자동차를 들이박고 병원으로 실려 갔다.

22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5분께 광주 서구 유덕동 이면도로에서 전남지역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17)군이 아버지 소유의 K7 승용차를 운전하다가 주차된 포르쉐 승용차를 추돌했다.

이 사고 충격으로 K7 승용차가 거꾸로 뒤집히면서 A군이 타박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

경찰이 병원에서 음.주측정을 한 결과 A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만.취 상태인 0.136%로 확인됐다.

무면허 음.주운전을 한 미성년자인 A군은 아버지가 가입한 자동차 보험도 적용받을 수 없다.

포르쉐 승용차는 차축이 틀어지는 등 크게 파손돼 1억5천만원가량의 수리비가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이 사고를 낸 정확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