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여동생이랑 실수로 했는데, 무언가 이상합니다…”

  						  
 								 

언제나 술이 문제다.

영국 일간지 더선에서는 믿기 어려운 사연이 올라왔다. 한 남성이 여자친구 여동생과 실수로 관계를 맺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후 이 남성은 이상한 무언가를 느끼고 있다고 한다.

24살이던 A씨는 자신보다 한살 어린 연하 여자친구와 만남을 이어가고 있었다. 그러던 중, A씨와 여자친구, 여자친구 여동생과 함께 술자리를 갖게 되었다.

당시 술자리는 무르익었고 세 사람은 서로의 성적 판타지를 공유하게 되었다. A씨는 “나는 다리에 판타지가 있다. 맨발로 하이힐 신은 여성이 좋다”고 밝혔다.

그리고 2주 후, 이들은 또다시 함께 모여 술을 마셨다.

술에 먼저 취한 여자친구는 먼저 자러 들어갔고 A씨와 여자친구 여동생은 늦게까지 대화를 이어갔다. 이것이 화근이었다. 술에 취한 두 사람은 점점 이성을 잃어가고 있었고 이때 여자친구 여동생은 A씨를 유혹하기 시작했다.

순간 잡고 있던 이성의 끈을 놓아버린 A씨는 여자친구 여동생과 넘지 말아야 할 선을 넘어버렸다.

이후 각자 일상으로 다시 돌아갔지만 남성은 무언가 이상한 것을 느꼈다고 전했다. A씨는 여동생과 보낸 하룻밤이 인생 최고의 경험이었다며 아직도 눈을 감으면 그날이 자꾸만 생각나서 미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친구에게 사실대로 말할 수도 없는 노릇인데 이상하게 자꾸 여동생과 다시 관계 맺는 상상을 하게 된다. 너무 죄책감이 든다”고 덧붙였다.

한편,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진짜 더럽다”, “뭐하는 짓이냐 이게”, “빨리 헤어져라…”, “그 여자도 미친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