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친 때문에 평생 ‘기저귀’ 차고 살아야 하는 여성

  						  
 								 

19세 중국 여대생이 성인용 기저귀를 착용하고 살아야하는 슬픈 사연을 공개해 많은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중국 모바일 메신저 위쳇에 익명으로 해당 사연을 올린 여대생은 고등학교 시절 남자친구와 함께 호기심에서 신종 마.약인 케타민을 흡입했다고 한다.

철없던 시절 호기심에 잘못된 행동으로 평생 대가를 치르게 됐는데, 그녀는 이 행동으로 방광이 위축되어 심각한 빈뇨증에 걸렸다.

그녀의 방광 용량은 일반인 400~500ml의 10분의 1도 채 안되는 30ml로 줄어들었다.

그래서 10분에 한 번씩 화장실에 가야 할 정도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하자 성인용 기저귀를 착용할 수밖에 없었다.

그녀는 “외출할 때마다 성인용 기저귀를 차고 있다. 한순간 잘못된 선택이 일상을 망쳤고 순간의 호기심이 부른 결과는 결국 내가 감당할 몫이 됐다”면서 “마.약의 위험성을 경고하기 위해 이 사진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약은 단 한번만으로도 이런 심각한 질병을 초래할 수 있다. 정말 위험하다 함부로 발을 들이지 말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