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블 캐스팅된 ‘마동석’을 처음 본 외국인들 반응

  						  
 								 

배우 마동석이 영화 이터널스로 안젤리나 졸리, 셀마 헤이엑 등의 배우들과 함께 마블 사단에 합류하는 것이 확정나며 이에 대한 외국인들의 반응에 이목이 집중됐다.

마동석이 맡은 캐릭터는 길가메시.

길가메시는 주연 캐릭터 10명 중 한 명으로, 건장한 체구와 초인적인 힘을 가진 존재이며 헤라클레스의 친구이기도 하다. 또한 토르, 헤라클레스와 맞먹는 능력을 가진 존재로 묘사되며 불.멸의 능력을 가진 캐릭터이다.

때문에 국내에서는 마동석과 싱크로율이 일치한다는 긍정적인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외국인들은 마동석의 길가메시를 어떻게 생각할까.

이에 대해 유튜브 헬창TV에서 외국인을 대상으로 마동석의 길가메시에 대한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의 영상에 게스트로 등장한 영국 신사 Peter Bint는 “외국인이 보기엔 머슬맨 이미지는 아닌.”이라며 “거.칠게 생기긴 했는데 근육맨 이미지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심지어 마동석의 현재 이미지는 닥터 스트레인지의 술사 느낌이라며, “외국인의 입장에서 보면 동일 인물로도 보인다”고 말했다.

또 다른 게스트인 러시아 출신 율리아 역시 “근육은 잘 모르겠다”며 “영화(촬영)까지 시간 남아 있으니까 운동 열심히 하라”고 조언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마블리 분발해야겠다”, “닥터 스트레인지 술사 얘기는 좀 공감간다”, “웃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