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 몰카 무서워하던 여친에게 남자가 했던 말

  						  
 								 

“오늘 너무 X같은 일이 있어서 아직도 화가 안 가라앉네요. 휴”

요즘 ‘몰카’는 끔찍한 사회적 이슈 중 하나다. 우리는 언제 어디서 범죄에 노출될 지 몰라 불안에 떠는 것이 현실이다.

화장실, 목욕탕, 탈의실 등 공동으로 사용하는 여러 장소 등이 그 예다.

이와 관련 과거 네이트 판에는 남자친구로부터 ‘몰카’ 관련 황당한 헛소리를 들은 어느 여성의 사연이 다시 주목 받고 있다.

원제목은 ‘너도 한번쯤 화장실 몰카 찍혔을 거라는 남친’이다. 제목만 봐도 기가 막히다.

지금부터 그녀의 사연을 들어보자.

작성자 A씨는 “때는 오늘 저녁. 일 마치고 남친(이하 개쓰레기)이 회사 앞으로 데리러 오기로 했습니다”라고 그 날의 끔찍한 일을 털어놨다.

당시 너무 배가 고팠던 A씨는 개쓰레기를 만나자마자 회사 앞 쌀국수 집에 갔다.

쌀국수 한 그릇에 사리 추가하고 나니 흡족한 저녁 식사가 완성됐다. 이후 카페에 가서 알콩달콩 얘기하면서 놀고 있었다. 이때까지만 분위기가 참 좋았다. 하하하.

이날은 금요일이었는데 개쓰레기는 대뜸 “경치 좋은데 야경 보러 가자”라고 드라이브를 제안했다.

그러나 사실 당시 A씨는 전날 생리를 시작해 죽.음의 둘째날을 보내고 있는 상황이었다.

컨디션이 최악 중 최악이었다. 설상가상으로 갑자기 화장실이 급해지면서 개쓰레기에게 “오빠 오늘은 진짜 미안한데 집에 가서 쉬어야 할 것 같아. 생리대도 갈고 화장실도 집에서 가고 싶어”라고 말했다.

그런데 개쓰레기의 반응이 이상했다.

“급하면 공중화장실 써라. 좀만 더 있다가 가자. 오늘 금요일인데 너무 빨리 헤어진다”라고 A씨의 의견을 거부한 것.

평소 A씨는 남자친구에게 “생리통이 엄청 심한 편이다”, “공중화장실은 요새 몰카가 너무 득실거려서 웬만하면 잘 안 쓴다” 등의 이야기를 자주 하곤 했다.

그래서 다시금 “아냐. 오빠. 오늘은 진짜 몸이 너무 안 좋아. 나 둘째날에 심한 거 알잖아. 공중화장실도 가기 좀 그래”라고 부탁했다.

이러한 식의 이야기가 반복되다 보니 A씨는 짜증이 났다.

결국 “아. 나 오늘 생리하는 걸 모르는 것도 아니고, 둘째날 엄청 아픈 것도 모르지도 않고 공중화장실 안 쓰는 것도 잘 알잖아. 매달 생리할 때 둘째날이면 오빠가 먼저 집에서 쉬랬으면서 오늘은 왜 그래? 내가 미안하다잖아”라고 폭발하고 말았다.

그런데 돌아오는 답변이 가관이다.

개쓰레기는 “야. 내가 몇 달 참아줬는데 너 그거 가지고 그러냐. 그래 그건 그렇다 치자. 근데 공중화장실은 이해할 수가 없다. 몰카? 어차피 얼굴 안 나오고 니 똥X랑 거기만 나오는데…”라고 말한 것.

그 순간 A씨의 손이 나가버렸다.

이게 과연 여자친구의 할 말인가. 개쓰레기도 한대 맞고 아차, 했던지 어버버하는 모습을 보였다.

A씨는 “내가 저걸 남친이라고 1년이나 만났다니…”라고 황당함을 드러냈다. 곧바로 차에서 내려 택시를 타고 집에 왔다.

A씨는 “뭐? 똥X? 거기? 참내… 택시 타자마자 눈물이 주르륵. 실성한 사람처럼 눈물이 터져나왔어요. 그 와중에 택시 아저씨가 아가씨 뭔일인지 몰라도 울지 말라고 곧 크리스마슨데 산타 할아버지가 우는 아이한테 선물 안 준다고 캐롤 틀어주시는데… 난 또 그 상황 속에서 귀엽다고 느낌. 자기 딸이 알려줬다면서”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전화는 일단 차단해놓은 상태이며 카톡은 과연 이 개쓰레기가 어떤 변명을 할지 너무 궁금해 차단을 하지 않았다.

A씨는 “다들 저런 쓰레기는 거르세요.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라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몰카 위험에 두려워하는 여자친구에게 남자친구가 건넨 거지 같은 위로.

이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본문과 연관없는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