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유일하게 ‘한글’ 사용해 만들어졌다는 것

  						  
 								 

조선시대 ‘정조’ 임금 시절 세워졌던 물건이 최근 재조명되고 있다.

세종대왕의 한글 창제 이후 한말까지 세워진 비석 중 유일하게 한글로만 새겨진 비석이라고 해 더욱 가치가 있다고 평가된다고 한다.

이 물건의 정체는 산불을 경계하기 위해 세운 ‘산불됴심 비표석’이다.

경상북도 문경시 문경읍 상초리의 문경세재 조령에 소재한 돌비석으로, 1990년 8월 7일 경상북도의 문화재자료 제 226호로 지정되었다.

소백산맥의 조령 제 2관문 부근의 길가에 서있는 높이 183cm, 너비 75cm의 원추현 자연석에 ‘산불됴심’이라고 한글로 새겨져 있다.

정조 때 별장이 잡인의 통행을 단속할 때와 관방유지를 위해 서민이 잘 알 수 있도록 한글비를 세운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한국 최초의 자연보호 표석이며 조선 후기에 한글을 새겨 넣은 보기드문 표석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역시 자나깨나 산불조심”, “산불됴심 뭔가 귀엽네”, “엄청 오래된거구나”, “신기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