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10대들이 ‘롱패딩’ 입으면 당하는 일

  						  
 								 

무릎 선까지 내려오도록 길게 만들어 보온성이 뛰어나 사랑받는 패션 아이템 ‘롱패딩’.

하지만 요즘 학생들은 따돌림을 당할 걱정에 롱패딩을 못 입고 다닌다고 한다.

매년 새로운 패션 아이템과 유행이 등장한다. 특히 유행에 민감한 10대들은 자신의 취향을 새로운 패션 아이템이나 유행에 의탁하곤 한다.

그들은 요즘 올 겨울 유행인 ‘숏패딩’의 유무로 ‘인싸’와 ‘아싸’를 가린다고 한다.

10대들 사이에서는 롱패딩을 입었다고 유행에 뒤쳐진다며 놀림을 받거나, 심하면 따돌림까지 당하는 사례가 늘고 있다고 한다.

한 중학생은 “너무 추워서 작년에 산 롱패딩을 꺼내 입고 갔는데 반에서 노는 애들이 몰려와서 ‘언제적 롱패딩이냐’며 비웃고 갔다”며 “속상하다”고 털어놨다.

학생들은 작년에 큰 맘 먹고 비싸게 구입한 롱패딩을 못 입고 다니는 상황에 “추운데 롱패딩은 못 입겠고, 패딩을 새로 사자니 부담이다”, “나도 추운데 롱패딩 못 입고 다닌다”라며 호소하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저게 따돌림까지 당할 문제인가..?”, “자기가 입고싶으면 입는거지 뭔상관”, “난 잘만 입고 다니는데”, “난 저러는거 이해가 안 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 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