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히 봤던 인스타 사진으로 남편 ‘불륜’알아챈 아내

  						  
 								 

한 여성이 인스타그램을 보다가 우연히 접한 사진 한 장으로 남편의 불륜을 알아낸 사연이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 온라인 미디어 바이럴 스레드에 따르면 율리아 아그라노비치는 인스타그램을 보다가 우연히 접한 사진 한 장이 수상하다고 느꼈다.

해당 사진은 러시아의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야경 사진.

남들이 보면 전혀 이상할 것 없는 야경 사진이었지만, 그녀는 사진 속 풍경이 자신의 침실에서 찍힌 구도와 비슷하다는 것을 알아챈다.

이후 그녀는 해당 사진을 올린 계정을 확인했는데, 그 계정에는 웬 여자가 자신의 집에서 찍은 듯한 셀카를 가득 올렸다. 셀카 사진 밑에는 그녀의 남편 사진들도 발견됐고, 아그라노비치는 남편이 불륜을 하고 있다고 판단.

해당 계정의 여성을 심문했는데, 그녀는 아그라노비치가 집에 없을 때 남편이 친구들을 초대한 것이다. 사진 속 여자는 친구의 애인이라고 둘러댔다.

하지만 아그라노비치는 “친구를 집에 초대한다면 부엌으로 가지 침실로 가지 않는다”며 계속해서 그녀를 심문했고, 결국 남편과 불륜을 저지른 여성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다.

한편 남편과 불륜을 저지른 여성은 블라다 아브라모비치라는 여성으로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 후 끝내 불륜을 인정했으나 “사람들이 18세기에 살고 있다. 내가 잠자리를 가지고 싶다면 가질 것이다”고 말하고 있다.

우연히 인스타그램을 하다가 접한 사진으로 남편이 불륜을 저지르고 있다는 것을 알아 챈 아그라노비치는 “아이를 가지고 가정을 꾸리기 전에 알게 돼서 정말 다행이다. 불륜녀 아그라노비치에게 감사를 전한다”고 말하며 남편과 곧바로 이혼할 것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바이럴스레드 미디어,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