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부터 유니클로 옷 입고 다니던 국회의원

  						  
 								 

자유한국당 원내 대표로 활동하고 있는 나경원은 과거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하여 친일파 의혹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라디오 방송 도중, 실시간 댓글로 “신친일파, 일본을 위한x맨, 토착왜구”라는 글들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에 나경원은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나경원은 “그거 거의 모욕적인 얘기 아닙니까? 저는 너무 어이가 없습니다. 국민들 사이에서 일어나는 불매 운동. 그건 저는 일본에 대한 강한 국민들의 의지의 표명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것을 저희가 비판한 적 한 번도 없습니다. 국민들 사이에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것은 당연히 일본에 대한 우리 한국민들의 의지를 보인다는 점에서 의미 있다고 생각합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리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나경원의 행동들이 올라왔다. 몇년전부터 꾸준히 자유한국당 나경원과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던 유니클로.

일부에서는 일본 불매운동 전에 입었던 것이니 아무런 상관이 없다는 의견이 있는 반면,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일본 기업으로 유명한 유니클로 옷을 저렇게 입고 활동한다는 것 자체가 이해되지 않는 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앞서 나경원은 한국 스페셜올림픽 한국대표선수단 대표로 5천만원을 유니클로에 후원해주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비디오머그, MBN,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