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젊은 남자들은 절대 살 수 없었던 동네..


 						  
 								 

예로부터 전해지는 이상한 이야기가 있다.

젊은 남자들 특히 총각들은 살기 어려웠다는 동네, 과연 어디일까.

부산 서구 아미동.

 

6.25 이전에는 일본인 공동묘지로 6.25이후 피난민들이 살고자 무덤을 뒤엎어버리고 그 무덤위에 집을 지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정착해서 살게된 마을이다.

토요미스테리극장 또는 각종 매체에 한번씩 등장했던 동네인데, 귀접을 심하게 겪는 현상이 있다고 한다. 경험자들의 이야기는 다 똑같은데..

특히 총각들이 많이 당한다고 한다.

몽롱한 상태에서 기모노입은 초절세 미인이 다가와 강제적으로 관계를 가진다고하는데 귀신이라는게 느껴질 정도의 의식이 있는데도 거부할수가 없었다고한다.

한번 당할때마다 몸무게가 2킬로 가량 빠졌다고.

큰 건물을 지으면 일본혼들이 나타나 방해와 인부들을 죽.인다는 말까지 나왔다.

그래서 현재도 큰 건물을 못 짓는 상황이라고.

이에 네티즌들은 “정말인가………”, “일본인들은 절대 아미동 못가잖아”, “에이..진짜일까?”, “그냥 괴담같은거 아닐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