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심으로 열받았던 ‘백종원’이 화내면서 한 말

  						  
 								 

지난 SBS 골목식당에서는 겨울특집으로 코다리찜 가게를 기습으로 방문한 백종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은 자신과 명인의 말을 귀담아 듣지 않고 있던 가게 사장님에게 큰 실망감을 한 표정이 생생히 포착되었다.

코다리찜의 손님이 급격히 줄어든 이유는 바로 예전과 많이 달라진 밥상이었다.

지난 솔루션 당시 명인은 가게 사장님에게 곤드레밥과 비벼 먹을 빠금장, 그리고 뚝배기에 놓인 찌개을 강조한 바 있다.

희안하게도 이 가게는 코다리찜 유무에 따라 곤드레밥의 양이 적어졌다 많아졌다 수시로 달라진다는 것이었다.

또한 백종원이 화난 이유는 솔루션이 끝난 후 가게 사장님과 백종원은 저녁에만 코다리찜을 판매하기로 약속했었으나 이 마저도 지켜지지 않고 있던 상황이었다.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돈을 벌게 해줘도 참”, “이제는 답답해서 진짜 못보겠다”, “백종원도 스트레스 진짜 많이 받겠다 애써 화 참아가면서 말해야하니까”, “시키는대로만 해도,,”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SBS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