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동안 몰래 모텔 드나들었던 여친의 숨겨진 비밀..”

  						  
 								 

알고보니 여자친구가 숙박업소를 매일 같이 드나들었다고 한다.

이런 믿기 힘든 사연은 실제 한 남성에게 발생했다. KBS Joy 연애의 참견2에서는 자신이 빌려준 돈을 다 쓰며 결국에는 신용 불량자가 된 여자와 사귀고 있다는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 남성은 자신의 여자친구에게 수천만 원을 빌려줬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여자친구는 정신을 못차리고 그 돈으로 쇼핑을 했다고 한다.

그러던 중 남성은 여자친구 핸드폰에서 숙박업소 예약 내역을 발견하게 된다. 이에 사연자는 “요즘 돈 아낀다고 집에서만 놀았다. 도대체 누구랑 간 건지 싶었다”며 여차진구에게 돌직구로 물어봤다고 한다.

그러나 여자친구의 대답은 어처구니 없었다.

알고보니 여자친구는 모텔에서 살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더한 충격적인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사연자의 여자친구는 그동안 자신의 쇼핑몰에 2천만 원을 투자해줬던 남성 집에서 함께 살고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어느 날 남성이 집에서 그만 나가라했고 그렇게 쫓겨난 여자친구는 모텔은 전전하며 살고 있었던 것이다.

이에 사연자는 “저랑 사귀는 동안 다른 남자 집에서 살았다는 것이 정말 황당했다. 연애를 계속 이어가도 될까요”라며 고민을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무슨 고민을 하는거야 대체”, “헤어지는게 속편할 듯”, “계속 사귀어봤자 돈만 뜯길 듯”, “무슨 저런 여자가 다 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KBS Joy 연애의 참견2 방송화면 캡쳐, 연합뉴스